기사최종편집일 2021-03-06 07: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이강인 선발’ 발렌시아, 강등권 오사수나와 졸전 끝 1-1 무

기사입력 2021.01.22 09:32 / 기사수정 2021.01.22 09:36


[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발렌시아가 강등권 오사수나와 졸전을 펼쳤다. 이강인은 58분을 소화했다.


발렌시아는 22(한국 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9라운드에서 19위 오사수나와 1-1로 비겼다. 발렌시아는 승점 20점으로 14위를 유지했다.

이강인은 2경기 연속 선발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평소보다 저조한 활약을 펼쳤고, 첫 교체의 희생양이 됐다.

홈팀 발렌시아는 4-4-2 포메이션을 꺼냈다. 고메스와 이강인이 투톱을 이뤘고 미드필더진은 체리셰프, 라치치, 솔레르, 바스가 구성했다. 수비진은 가야, 디아카비, 파울리스타, 코레이아가 구축했고 골문은 도메네크가 지켰다.

원정팀 오사수나는 4-1-4-1 대형이다. 원톱엔 카예리, 미드필더진은 가르시아, 토로, 마르티네스 칼보, 토레스가 구성했다. 수비형 미드필더엔 몬카욜라가 나섰고 수비진은 크루즈, 가르시아, 론카글리아, 비달 미라예스가 구축했다. 골키퍼 장갑은 에레라가 꼈다.

발렌시아는 전반 16분 고메스가 순간적인 침투로 골키퍼와 11 찬스를 잡았지만, 볼을 내줬고 체리셰프가 슈팅까지 연결했다. 그러나 골키퍼에게 막혔고 고메스의 오프사이드 반칙이 선언돼 무위에 그쳤다.


양 팀은 측면 크로스를 통해 공격을 전개했다. 그러나 정확성이 떨어졌다. 오사수나는 전반 42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후방에서 얻은 프리킥을 빠르게 연결했고, 박스에서 비달이 때린 슈팅을 도메네크가 막았다. 그러나 이후 흐른 볼을 카예리가 발리슛으로 마무리했다.

0-1로 뒤진 발렌시아는 후반 13분 이강인과 라치치를 빼고 가메이로와 무사를 투입했다. 발렌시아는 후반 25분 무사가 박스에서 연결한 크로스가 가르시아의 자책골로 이어졌다.

균형을 맞춘 발렌시아는 역전까지 노렸다. 후반 29분 게데스가 때린 중거리 슛이 골대를 살짝 비껴갔다. 후반 34분 게데스의 패스를 받은 가야가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지만, 아무도 발을 대지 못했다.

오사수나도 반격에 나섰다. 후반 40분 카예린이 박스에서 때린 오른발 슈팅이 도메네크가 쳐냈고, 볼이 골대를 강타하고 옆으로 흘렀다. 이어진 카예린의 헤더 슛은 도메네크에게 잡혔다.

후반 45분 산체스가 때린 헤더 슛도 골대를 외면했다. 후반 추가시간 양 팀은 추가 골을 노렸으나 어느 팀도 골망을 가르지 못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EPA/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