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7 01: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신현준 "의식 없던 아버지, 아내 만난 순간 눈 뜨셔"…눈물 펑펑 (더먹고가)

기사입력 2021.01.18 07:55 / 기사수정 2021.01.18 08:0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신현준이 돌아가신 아버지와의 추억과 아내에 대한 고마움으로 눈물을 쏟으며, 가슴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17일 방송된 MBN 예능 '더 먹고 가(家)' 11회에서는 매서운 한파를 뚫고 평창동 산꼭대기집을 방문한 신현준과 임지호-강호동-황제성의 특별한 하루가 펼쳐졌다.

신현준은 환한 미소로 등장하며 절친 강호동과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그 사이 임지호는 '더 먹고 가' 공식 일꾼으로 묵묵히 일해 온 막내 황제성을 위한 칭찬 밥상을 차리기 시작했고, 강호동과 신현준은 황제성을 위한 깜짝 카메라를 기획해 웃음을 안겼다.

점심을 먹은 후 신현준과 강호동은 겨울 텃밭을 꾸미기 위한 미니 비닐하우스 제작에 돌입했다. 커팅식을 끝낸 뒤 신현준은 강호동에게 공백기에 관한 속마음을 전했다.

"21세에 데뷔 후 한 번도 쉰 적이 없었다"는 신현준은 "갑자기 집에 혼자 있게 되니까 아내가 불안했는지 마트에 갈 때도 데리고 다녔다"고 털어놨다. "큰 아이는 아빠가 힘든 걸 아는지 나를 따뜻하게 안아줬다. 아이가 가장 큰 행복이다, 내 나이에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미소지었다.

날이 어둑해지고 신현준을 위한 칭찬 밥상 시간이 돌아왔다. 

이어 신현준은 조심스럽게 가슴 속 깊은 이야기를 꺼내놓으며 "아버지가 7년 가까이 병상에 있었는데, 어느 날 병원에서 마음의 준비를 하라고 했다. 미국에 있던 여자친구를 다급히 불러 아버지를 소개해 드렸다. 지금의 아내인 여자친구가 도착해 아버지를 부르자, 의식이 돌아오신 아버지께서 미소지으셨다. 꿈을 꾸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뒤이어 "바로 혼인 신고를 한 뒤 아내가 신혼집에 병상을 만들어 아버지를 모셨는데, 그 이후로 1년을 더 사시고 돌아가셨다. 아내는 나에게 아버지와의 기적 같은 1년을 선물해준 여자"라고 고백한 뒤, 뜨거운 눈물을 쏟았다.

'더 먹고 가'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MB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