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1-22 09:1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생활고 무서워서…도박은 NO"…'고등래퍼' 최하민, 경솔 발언 사과 [종합]

기사입력 2020.12.01 17:08 / 기사수정 2020.12.01 17:10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생활고를 토로하며 도움을 요청했던 래퍼 최하민(오션검)이 사과했다.

최하민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제가 경솔했습니다. 아무 일도 없습니다. 노력하겠습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제가 어린 나이에 생활고가 덜컥 무서웠습니다. 그래서 답답한 마음에 어린 마음에 그런 글을 푸념하듯이 올렸고 도박은 하지 않았습니다. 여러분에게 죄송합니다. 정말 사과드립니다. 앞으로는 음악을 열심히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같은날 오전 최하민은 소셜 미디어에 "저에게는 건강 보험료 332만원과 국민연금미납료 17개월분이 있다. 저에게 이런 문제들은 나이에 비해 너무 무겁다"라고 전했다.

최하민은 생활고에 시달리며 막노동까지 했지만 턱 없이 부족했고, 대출 또한 불가능했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장문의 글에는 생활고 토로만 있는 게 아니었다. 최하민은 "노름의 길에 들어섰다 간신히 자리를 털고 집에 들어왔다"며 도박 사실을 털어놓았다.



팔로워 14만 명의 계정을 팔고 싶다고 했던 최하민은 해당 글을 빠르게 삭제했다. 현재 그의 인스타그램은 아무것도 볼 수 없는 상태지만, 생활고와 도박 경험을 고백한 최하민의 글은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1999년생, 지난 2017년 방송된 Mnet '고등래퍼'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래퍼 최하민의 충격적인 근황 가운데, 소속사 저스트뮤직은 여전히 묵묵부답이다. 올해 1월까지 저스트뮤직의 CEO였던 스윙스는 최하민 생활고·도박 논란 이후에도 SNS 포스팅을 이어가고 있다.

계정을 판매하면 수익을 얻을 수 있을 정도의 영향력. '홧김에', '덜컥', '장난' 식의 책임감도 반성도 없는 포스팅은 이제 그만해야 하지 않을까. 도박, 마약, 노출, 욕설 등 경솔해선 안 되는 문제에 계속해서 '경솔'한 래퍼들의 행보에 대중들은 실망감을 드러내고 있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최하민 인스타그램, Mnet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