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2-02 00: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빡빡한 일정인데… ‘SON-케인’ 쉬지도 못하고, 결과도 놓쳤다

기사입력 2020.10.30 05:04 / 기사수정 2020.10.30 05:05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결과도 놓치고, 주전 선수들이 쉬지도 못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30일(한국 시간) 벨기에 앤트워프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로열 앤트워프와 조별리그 J조 2차전에서 0-1로 졌다.

이날 토트넘의 조제 무리뉴 감독은 주전 공격수들에게 휴식을 부여했다. 손흥민과 케인, 루카스 모우라가 벤치에서 시작했고 카를로스 비니시우스, 가레스 베일, 델리 알리, 스티븐 베르바인이 공격을 이끌었다.

그러나 토트넘의 공격진은 좀처럼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박스 부근에서 마무리 패스가 아쉬웠다. 원톱으로 나선 비니시우스에게 연결되는 볼이 거의 없었다. 이따금 베르바인과 베일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품에 안기거나 골대 위로 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전반 29분엔 벤 데이비스의 실책이 나왔다. 하프라인 부근까지 라인을 올린 상태에서 앤트워프의 공격수 듀메르시 음보카니에게 볼을 뺏겼고, 결국 라파엘로프에게 실점을 내줬다.

0-1로 뒤진 상황, 조제 무리뉴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선발 출전한 비니시우스, 베르바인, 알리, 로 셀소를 빼고 손흥민, 루카스 모우라, 에릭 라멜라.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를 투입하며 반전을 꾀했다. 그러나 공격 작업은 원활치 않았고, 후반 13분엔 베일을 빼고 주포 케인을 넣었다.

하지만 상황은 바뀌지 않았다. 전반보단 활발했고 많은 슈팅이 나왔지만, 앤트워프의 수비가 견고했다. 대부분의 슈팅이 앤트워프 수비진에 막히며 쓴잔을 마셨다.

결국 빡빡한 일정 속, 무리뉴 감독이 선수들의 체력 안배를 하는 것도 실패했고 결과를 가져오지 못했다. 당장 토트넘은 3일 뒤 브라이튼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7라운드를 앞두고 있다. 무리뉴 감독의 고민은 커져만 간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EPA/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