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2 14: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런닝맨' 이광수 선택한 하하, 김종국 있자 당황 "알고 온 거다"

기사입력 2020.09.27 17:17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런닝맨' 김종국이 하하의 배신에 충격을 받았다.

27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유재석, 지석진이 제복을 입고 등장했다.

이날 김종국은 아메리카 무역가 팀장, 이광수는 아시아 무역가 팀장이었다. 나머지 멤버들은 자신들이 원하는 팀장의 방을 선택한다고. 하지만 두 팀장은 상대방 팀 방에 들어간다. 해당 방에 있는 멤버는 상대 팀장을 원한 멤버였다. 김종국은 "하하, 양세찬은 다른 방으로 가야지"라며 벼르고 있었다.

양세찬은 김종국의 노래를 부르며 등장했지만, 이광수가 있자 당황했다. 전소민은 이광수를 선택했지만, 김종국과 눈이 마주치자 다가가지 못했다. 이광수는 송지효가 입장하자 "누나일 줄은 몰랐다. 미안해해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했다. 김종국은 "하하 들어오면 바로 돈 빼달라고 할 거다"라고 말한 순간 하하가 들어왔다. 하하는 "이럴 줄 알았다. 나 알고 왔다"라며 다급하게 해명하기 시작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