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4 08: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김태형 감독 "김재환 내일 가능, 함덕주 아직, 오재일 괜찮다"

기사입력 2020.08.10 17:02


[엑스포츠뉴스 잠실, 김현세 기자]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이 부상 선수 가운데 김재환은 11일 대구 삼성전 복귀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감독은 1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김재환은 화요일 합류가 가능하다고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마무리 투수 함덕주 복귀는 "조금 더 걸릴 것"이라고 전해 왔다. 

앞서 김재환은 오른쪽 팔꿈치 부상으로 6일 부상자 명단 등재돼 복귀 시기를 조율해 왔다. 함덕주 또한 왼쪽 팔꿈치 통증을 느꼈지만 1군 말소 뒤 아직 완벽히 회복하지는 못하고 있다. 김 감독은 "캐치볼해봤더니 아직 불편하다고 해서 정확히 날짜를 정하지는 못하고 있다"며 "계속 상태 봐가면서 결정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1군 복귀 전 퓨처스리그에서 실전감을 되살리고 올지는 회복 경과를 봐야 알 일이다. 김 감독은 "돌아올 때 상황 봐서 1경기 정도 뛰고 올 수도 있고 바로 1군 등록될 수도 있다. 지금 생각보다는 길어지는 것 같지만 텀이 길어질 때는 (퓨처스리그에서) 던지고 올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7일 경기 도중 왼쪽 검지 타박상을 입은 오재일은 8일 경기에서 지명타자 선발 출장했지만 다시 정상 수비 소화가 가능할 전망이다. 김 감독은 "이제는 상태가 괜찮다"며 "타격만 아니라 수비도 소화 가능하다"고 밝혔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