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5 00: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런닝맨' 하도권, 김종국에 선전포고 "한 명만 잡을 것" 웃음

기사입력 2020.08.09 17:15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런닝맨' 하도권이 김종국에게 선전포고를 해 웃음을 안겼다.

9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하도권이 노래를 선보였다.

이날 하도권, 지승현, 김용지, 김영민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하도권이 '스토브리그' 유니폼을 입고 등장하자 유재석은 "끝난 지가 언젠데 아직도 유니폼을 입고 있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도권은 "야구 아직도 열심히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광수는 "교도소랑 제일 잘 어울린다"라고 했고, 유재석은 "교도소에서 종국이랑 둘이 세력다툼 하는 것 같다"라고 했다. 멤버들은 표정이 굳었다며 몰아갔고, 하도권은 "한 명만 잡으려고 왔다"라고 선전포고해 웃음을 안겼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