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12 18: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 신정근, 북한 핵잠수함 백두호 부함장…투철한 군인

기사입력 2020.07.14 08:13 / 기사수정 2020.07.14 08:17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감독 양우석)이 북한의 핵잠수함 백두호의 부함장, 신정근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는 영화. 

연극에서 종횡무진 활약한 데에 이어 영화 '기묘한 가족', '대장 김창수', '터널', '해적: 바다로 간 산적', '끝까지 간다',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호텔 델루나'까지 분야와 장르, 캐릭터를 구분 짓지 않고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준 만능 배우 신정근이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 북 핵잠수함 백두호의 부함장 장기석 역으로 또 한 번 새로운 얼굴을 보여줄 예정이다.

신정근이 연기한 '백두호'의 부함장은 잠수함 전투의 북한 최고 전략가이다. 총사령관급인 잠수함의 전단장이었으나, 군인으로서 자신의 소신에 따라, 당의 군사적인 결정에 반대해 '백두호'의 부함장으로 강등됐다. 

투철한 군인 정신을 가진 부함장은 평범한 훈련인 줄 알았던 잠수함 출정이 대한민국 대통령(정우성 분), 미국 대통령(앵거스 맥페이든) 뿐만 아니라, 북 위원장(유연석)까지 납치한 쿠데타임을 알게 되면서 핵잠수함 내에서 또 다른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신정근은 '백두호'의 부함장 역을 통해, 최고 전략가 다운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진정 조국을 위한 길이 무엇인지 고민하는 인물의 심도 깊은 내면을 그만의 관록과 완숙한 연기로 표현해냈다. 

작전을 지시하는 냉정한 목소리와 강단 있는 행동력, 그리고 고생하는 부하들을 포용하는 따스한 눈빛으로 다채로운 감정 표현을 해낸 신정근은 '강철비2: 정상회담'을 통해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낼 것이다.

신정근은 "양우석 감독은 '백두호'의 부함장 캐릭터를 보고 포커페이스이지만 동생들에게 따뜻하게 대하는 인물이라는 말을 전했다. 그 이야기를 듣고 친한 형 같은 느낌으로 접근하려했다"라며 '백두호'의 부함장 장기석 캐릭터 만의 매력을 살리기 위한 노력을 밝혔다. 

양우석 감독은 "잠수함 전투는 눈에 보이지 않지만 소리로 모든 걸 판단하고 싸운다는 점에서 장님 검객과 비슷하다고 생각했다. 신정근이 연기한 '백두호'의 부함장 캐릭터 역시 그런 이미지였다. 신정근이라는 배우는 연기 스펙트럼이 워낙 넓지만 특히, 하드보일드한 연기가 가장 인상 깊은 배우였기에, 이 배역을 더욱 완벽하게 소화해낸 것 같다"라며 신정근이 보여줄 또 다른 연기 변신에 기대감을 높였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7월 29일 개봉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