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10 08: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차세찌♥' 한채아 "시댁서 살다 분가…딸은 아빠 닮았다" [종합]

기사입력 2020.07.12 16:17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한채아가 누리꾼들의 궁금증에 솔직한 답변을 내놓으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한채아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누리꾼들과 'Q&A' 시간을 가졌다. 누리꾼들이 한채아에게 질문을 하면, 한채아가 답변을 하는 방식이었다. 

먼저 한채아는 차세찌와 결혼을 결심한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그 당시 그 남자보다 좋은 사람이 없어서..? 정신차려보니까 결혼을 했네요"라고 답했다. 둘째 계획에 대해선 "아직 없다. 하나도 힘든데 둘, 셋 엄마들 진짜 존경한다"고 전했다. 



'Q&A'를 통해 분가를 했다는 소식도 전했다. 한 누리꾼이 '시댁 식구랑 같이 사는 거냐. 안 불편하냐'고 물은 것. 이에 한채아는 "결혼하고 1년 6개월 정도 시댁에서 살았다. 좋은 점도 너무 많고 불편한 점도 당연히 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은 분가했다. 빠른 시간 안에 가족이 된 것 같아서 좋았다. 전 강추다"라는 말을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다이어트, 성형 궁금증도 풀어줬다. 몸매 관리 비법에 대해선 "야식 안 먹고 운동. 진짜 안 먹고 운동밖에는 답이 없는 것 같다. 요즘엔 또 나태해져서 살찌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165cm, 47kg"라고 키와 몸무게도 숨김없이 전했다. 



또 필러를 맞냐는 한 누리꾼의 질문에는 "필러보다 보톡스?"라는 쿨하면서도 유쾌한 답을 내놔 웃음을 안겼다. 딸에 대해선 "“아빠를 닮았다. 요즘엔 ‘아기상어’ 노래 불러주고 같이 춤추며 놀아준다. 공 차는 거 엄청 좋아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채아는 지난 2018년 전 축구감독 차범근의 아들 차세찌와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결혼 후에는 별다른 작품 활동 없이 육아에 집중해왔다. 



대신 SNS를 통해 딸 육아 일상을 공유하며 팬들과 소통해왔다. 지난 11일에는 목이 늘어난 티셔츠를 입고 빨래를 개는 사진을 공개, 소탈한 모습을 보여줬다. 

한편 한채아는 배우 김성은과 함께 유튜브 채널 '일용언니'를 운영 중이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한채아-유튜브 '일용언니'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