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31 19: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명품으로 떡칠을 했다"…김구라, 아들 그리에 명품 FLEX [종합]

기사입력 2020.04.10 17:08 / 기사수정 2020.04.10 17:09


[엑스포츠뉴스 조연수 인턴기자] 방송인 김구라가 명품 의상을 자랑했다. 

지난 9일 김구라와 아들 그리의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는 '연예인은 명품만 입는다?! 명품을 거부하는 명품 마니아(?) 잘나가는 구라와 아들 그리의 옷 바꿔입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구라와 그리는 서로의 옷을 바꿔입는 콘텐츠를 진행했다. 김구라는 "저는 방송국에 갈 때 편안하게 입는 걸 좋아한다"며 "많은 분들이 제 시계를 궁금해 하시더라. 이 시계는 얼마 전에 저를 위해 셀프선물한 거다"라고 자신이 직접 산 시계임을 알렸다. 

이에 그리가 "예쁘다. 얼마 정도 하냐"고 묻자 김구라는"천만 원 정도다. 이런 시계가 하나 있어야 할 것 같았다"라고 답했다. 그리는 "저는 시계 욕심은 없고 모자 욕심이 많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H 등 정말 좋은 브랜드가 있지 않나. 그런 브랜드들은 티셔츠 하나에 100만 원 하더라. 저는 양말은 P 브랜드 정도다. 벨트도 10년간 하는 B 브랜드다"라고 은근슬쩍 자랑했고, 그리는 "아주 명품으로 떡칠을 하셨다"라고 어이없어했다.

김구라는 "진짜 좋은 명품들, H 브랜드는 너무 비싸다. 티 하나에 백만 원 씩 하던데 그런건 못 입겠더라"라고 자신이 선호하는 브랜드를 말했다. 이어 그는 "저는 양말은 P 브랜드 정도 신고, 벨트도 10년간 하는 B 브랜드다"라며 현재 자신이 걸치고 있는 것들을 하나하나 설명했다.

그리는 "아주 명품으로 떡칠을 하셨다"며 혀를 내둘렀고 김구라는 "내가 어느 정도 소득 수준이 되니까 이렇게 하고 다니는 거다"라고 받아쳤다. 

이어 김구라는 서장훈이 선물한 명품 정장을 들고 나와 자랑했다. 김구라는 "제가 서장훈을 광고 모델로 연결해준 적이 있다. 그래서 서장훈이 방송할 때도 잘 챙겨줘서 고맙다고 선물해준 옷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리는 "몽골 디자이너가 만든 110만 원짜리 코트"라며 독특한 모양의 코트를 소개했고, 김구라는 "이게 110만 원이냐. 이건 아니지 않냐. 아주 별로다"라고 마음에 들지 않는 눈치를 보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유튜브 '그리구라' 영상 캡처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