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6 05: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봉준호 감독, 손흥민 이어 코로나19 극복릴레이 동참→배철수 지목

기사입력 2020.03.31 17:20 / 기사수정 2020.03.31 17:21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인턴기자]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응원 릴레이에 동참했다.

31일 '기생충'의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봉준호 감독님의 코로나 극복 릴레이 응원 영상 공유드린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봉 감독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어 "봉 감독님께서는 지난달부터 외부와 연락 단절하고 은둔 칩거 상태로 시나리오 작업 중이다. 페북 포함 SNS 계정이 전혀 없으셔서 제게 대신 올려달라며 영상을 보내오셨다. 우리 모두 힘내요"라고 덧붙이며 봉준호 감독의 근황을 전했다.

공개된 영상 속 봉준호 감독은 "평소 축구 팬으로서 손흥민 선수가 응원 릴레이 다음 주자로 지목해주셔서 너무 영광스럽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가 코로나19 때문에 무척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방역 최전방에서 직접 뛰시는 의료진 여러분들 공무원 방역 당국 많은 분께 가장 먼저 감사와 응원의 마음을 보낸다"라며 감사함을 전했다.

또 봉준호 감독은 "모두가 힘을 합쳐서 코로나 바이러스를 완전히 극복하고 거리마다 가게마다 학교에 공연장에 극장에 축구장에 다시 밝은 얼굴로 다 모여서 서로 악수를 할 수 있는 그런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라고 응원과 희망의 메시지를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봉 감독은 "저의 다음 응원의 릴레이 주자는 그분의 목소리를 들으면 항상 세상이 평화로운 일상으로 굴러간다는 느낌을 주시는 배철수 님이다"라면서 다음 주자로 배철수를 지목했다.

한편, 코로나19 국민 응원 메시지 릴레이는 앞서 국군간호사관학교 간호장교들의 지목을 받은 방탄소년단이 시작했다. 방탄소년단은 릴레이 응원의 다음 주자로 축구 선수 손흥민을 지목했고, 손흥민 선수는 봉준호 감독을 지목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곽신애 대표 페이스북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