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7 19: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한국 vs 브라질] 완패 속에도 빛났던 주세종... 플랜A로 부상하나

기사입력 2019.11.20 11:16 / 기사수정 2019.11.20 11:23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주세종(FC서울)이 한 수 높은 팀을 상대로도 중원에서 맹활약하며 파울로 벤투 감독의 또 다른 카드로 급부상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브라질과 평가전에서 0-3으로 졌다. 브라질이 우세할 것이라는 예상 그대로였다. 브라질은 한 수 높은 경기 운영 능력과 개인 기술, 조직력으로 한국을 쉴새 없이 흔들었다.

전반 9분 쿠티뉴-헤난 로디-루카스 파케타로 이어진 선제골 장면은 브라질의 위용을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전반 36분에는 쿠티뉴가 날카로운 프리킥으로 골망을 흔들며 전반에만 2-0으로 앞서갔다. 후반 15분엔 다닐루에게 A매치 데뷔골까지 내줬다.

이날 패배로 브라질과 역대 전적은 1승 5패기 되며 높은 벽을 다시 한 번 실감했다. 3실점은 벤투 감독 체제 이후 한 경기 최다 실점이다. 또한 남아메리카 팀을 상대로 이어오던 4경기 연속 무패(3승 1무) 행진에도 제동이 걸렸다.

0-3 완패 속에서도 정우영(알 사드)과 짝을 이뤄 선발 출전한 주세종의 활약은 빛났다. 벤투 감독은 브라질의 강력한 공격력에 맞설 카드로 수비력과 수준급 패싱력을 지닌 주세종을 선발로 내세웠다.

주세종은 이에 보답했다. 전반 13분 전방으로 쇄도하는 황희찬에게 정확한 롱패스로 공격을 풀어갔다. 36분에는 상대 뒷공간을 노리는 손흥민에게 패스를 넣었다.

주세종은 롱패스뿐만 아니라 간결한 패스와 탈압박으로 수비와 공격의 연결고리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했다. 수비 장면에서도 무리하게 달려들지 않으며 상대 공격을 지연시켰다. 때로는 과감한 태클을 시도하기도 했다.

한국은 최근 중원에서 경기를 풀어가는데에 어려움이 많았다. 벤투 감독의 큰 신뢰를 받고 있는 황인범의 부진이 길어지며 중원에서 흐름이 끊기는 경우가 많았다.

이런 상황에서 주세종의 활약은 황인범의 자리를 대체할 선수로서 벤투 감독의 선택지를 넓혀줄 수 있다. 선수 기용에 고집이 강한 벤투 감독도 주세종의 적극적인 기용을 고려해봐야 한다. 12월에 있는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은 국내파만 출전할 수 있다. 이에 주세종을 마음껏 실험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셈이다.

sports@xportsnesw.com/ 사진=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