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7 09:2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녹두전' 위기의 장동윤X김소현, 뒤얽힌 관계 속 파란 예고

기사입력 2019.11.11 16:10 / 기사수정 2019.11.11 16:47


[엑스포츠뉴스 이소진 인턴기자] '녹두전' 장동윤과 김소현을 둘러싼 관계가 결정적 변화를 맞는다.

11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이하 '녹두전') 측이 진실에 한 걸음 다가선 전녹두(장동윤 분)와 동동주(김소현)가 차율무(강태오), 중전(박민정), 전황태(송건희)와 의미심장한 만남을 갖는 모습을 포착했다. 핵심 인물들이 사건의 중심으로 모여들기 시작하며 예측할 수 없는 파란을 예고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마침내 서로의 마음이 이어진 녹두와 동주의 애틋한 로맨스부터 두 사람을 향해 다가오는 위기까지 눈 뗄 틈 없는 전개가 펼쳐졌다. 동짓달 열아흐렛날에 태어난 왕손이 왕이 될 것이란 무녀의 예언으로 전녹두를 죽이려 한 광해(정준호)가 왕좌를 향한 집착과 불안으로 광기를 폭발시키고 있다. 여기에 자신의 아들이 살아있음을 알게 된 중전과 종사관인 줄 알았던 광해가 실은 왕이었다는 것을 알게 된 동동주까지, 뒤얽힌 관계가 험난한 운명을 예고했다.

그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서는 시시각각 변하는 혼란의 중심에 선 전녹두와 동동주를 뒤흔드는 만남이 포착됐다. 위험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차율무와 마주한 동동주. 왕을 향한 복수를 하려는 동동주와 이를 막아서려는 차율무이기에 궐 안에서 마주한 두 사람 사이엔 서로 굽힐 수 없는 마음이 부딪힌다. 광해를 흔들며 왕좌에 오르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차율무. 그런 차율무를 붙잡은 동동주의 절박한 표정이 두 사람의 사이에 오간 대화에 궁금증을 더한다. 이어 간절하게 동동주의 손을 부여잡은 중전이 동동주의 위태로운 궐 생활에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함께 공개된 또 다른 사진에서는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한 ‘종사관’ 전녹두도 포착됐다. 관군들을 이끌고 전녹두가 향한 곳은 바로 형 전황태의 앞. 차율무와 뜻을 같이하는 전황태와 이를 두고 볼 수 없는 전녹두 사이에 갈등이 심화될 전망이다. 감정을 지운 무심한 표정의 전녹두와 관군들에게 끌려가며 싸늘한 눈빛을 보내는 전황태, 엇갈린 두 형제가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 것인지도 궁금증을 더한다.

‘조선로코-녹두전’ 제작진은 “녹두와 동주를 막아서는 위기들 속에서 주변 인물들의 운명도 변화하기 시작한다. 먼 길을 돌아 서로에게 닿은 녹두와 동주이지만 여전히 위태로운 외줄 위에 선 두 사람, 주변인들의 변화가 녹두와 동주에게 어떤 운명과 위기를 가져오게 될지, 이들의 로맨스를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녹두전'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