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9 20:5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바다가 들린다' 윤도현 깜짝 등장…특별한 미니 콘서트 개최

기사입력 2019.08.25 14:57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MBN이 선사하는 7번 국도 서핑&캠핑 여행기 '바다가 들린다'에서 YB 윤도현이 '미니 콘서트'를 선보인다. 

25일 방송되는 MBN '바다가 들린다'에선 '서핑 성지' 양양으로 자리를 옮긴 크루들에게 손님들이 찾아와, 예상치 못한 초호화 지인 파티가 벌어진다.

인구 해변은 마을 전체가 해외에 온 듯 이국적인 분위기를 풍긴다. 버스킹과 파티 문화가 발달한 이곳은 낮에는 파도 타기를 즐기는 서퍼들로 북적대고, 밤에는 동네 전체가 클럽으로 변한다. 서핑 4개월차 막내 한소희는 앞서 양양에 대한 기대를 감추지 않으며 “우리 '드레스 업' 하고 밤 마실 나가요”라고 크루들에게 말한 바 있다.

이날 한소희의 소망은 힙한 루프탑 카페에서의 '포트럭 파티'로 실현됐다. 양양의 갯마을 해변에서 제대로 된 서핑을 마친 '바다가 들린다' 크루들은 실제 양양 거주민인 로컬 서퍼 한동훈의 안내로 인구 해변에 도착했고, 젊은 서퍼들의 환호를 받으며 전망 좋은 루프탑 카페로 자리를 잡았다.

지인들을 초대해 포트럭 파티를 열기로 한 크루들은 간식을 배달해 온 '지인 서퍼'의 정체가 YB 윤도현인 것에 놀랐다. 윤도현은 서핑 경력 16년의 YB 밴드 드러머 김진원에게 “물가에 내놓은 아이 같다”고 애틋한 마음을 감추지 못해 모두를 더욱 놀라게 했다.

또 이날 윤도현 외에도 모두의 '폴더인사'를 유발한 또 다른 게스트가 등장해 크루들의 입을 다물지 못하게 했다. 한동훈의 '지인 찬스'로 나타난 이 뜻밖의 게스트는 '젊은이들의 문화'로만 생각되기 쉬운 서핑에 세대를 뛰어넘는 도전을 감행한 매력 넘치는 인물로, 크루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윤도현 못지 않게 특별한 또 다른 'VIP' 게스트가 누구일 것인지 관심을 끈다. 

'바다가 들린다'는 7번 국도를 따라 올라가며 우리가 몰랐던 동해안의 '힙'한 명소와 맛을 탐험하고, 아름다운 바다에서의 서핑을 즐기는 크루들의 여행기를 담는다. 매주 일요일 저녁 8시 20분 방송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MB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