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1 00:5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퍼거슨 "박지성, 2008년 챔스 결승 제외...아직도 후회해"

기사입력 2019.06.26 14:04 / 기사수정 2019.06.26 14:05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알렉스 퍼거슨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은 2008년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박지성과 관련해 후회스러운 기억을 밝혔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25일(현지시간)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은 2008년 당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박지성을 명단 제외시킨 것이 오늘날까지 후회되는 결정임을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맨유는 결승전에서 첼시를 만나 승부차기 끝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금메달을 목에 걸었음에도 불구하고 퍼거슨 전 감독은 맨유를 이끌던 27년을 통틀어 후회된다고 전했다.

박지성은 챔피언스리그 4강 바르셀로나전에는 모두 출전해 활약했다. 하지만 결승 무대는 밟지 못했다. 이에 대해 퍼거슨 전 감독은 "결승전에 박지성을 완전히 내버려둔 건 아니었을까, 후회스럽다"면서 "그는 아주 훌륭한 역할을 해줬고 결승전에서 내버려진 선수는 아무도 없다"며 되돌아봤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