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5 16: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녹두꽃' 조정석VS윤시윤, 어긋난 형제→처절한 싸움 예고 [포인트:신]

기사입력 2019.05.24 16:53 / 기사수정 2019.05.24 17:03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인턴기자] '녹두꽃' 조정석-윤시윤 형제가 엇갈린 운명에 목숨을 내건다.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극 초반 누구보다 서로 애틋했던 형제의 운명이 어긋나기 시작했다. 형제가 전혀 다른 길을 걷도록 만든 시대의 아픔이 가슴을 묵직하게 두드리고 있다.

극이 중반부를 향해 달려가면서 백이강(조정석 분), 백이현(윤시윤) 이복형제의 삶도 강력하게 휘몰아치고 있다. '거시기'로 불리며 악인 아닌 악인으로 살던 형 백이강은 자신의 이름과 새 세상의 희망을 찾아 동학농민 의병군 별동대가 됐다. 반면 조선의 개화를 꿈꾸던 동생 백이현은 좌절과 마주하며 잔혹하고 차가운 야수가 됐다.

지난 방송에서 백이현은 형 백이강을 붙잡기 위해 별동대 대원들을 재물로 삼고자 했다. 잔혹해진 백이현에 충격을 받은 백이강은 별동대 대원들과 함께 백가를 떠났다. 이후 백이현은 이방이 되어 전쟁터로 향할 것을 예고했다. 형제는 이제 각각 농민군과 토벌대로 총구를 겨누게 된다.

백이강과 백이현 형제는 각자 다른 이유로 각각 농민군과 토벌대가 됐다. 하지만 두 사람 모두 자신의 삶과 인생을 송두리째 쏟아 부을 정도의 절실함으로 전쟁과 마주할 예정이다. 앞으로 이들이 어떻게 서로 마주하게 될 것인지, 이들의 삶에 어떤 슬픈 운명이 닥쳐올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녹두꽃' 제작진은 "24일 방송되는 '녹두꽃' 17~18회에서 백이강, 백이현 형제는 각자 목숨을 내걸 만큼 처절하게 전쟁에 뛰어든다. 그만큼 어긋나버린 형제의 운명도 더욱 잔혹하게 갈라질 것이다."라며 "백이강-백이현 형제의 이 얄궂고도 슬픈 운명이 어떻게 펼쳐질지, 얼마나 강력한 폭풍으로 TV앞 시청자를 휘감을지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녹두꽃'은 2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