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5 16: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미쓰코리아' 스위스 CEO 칼 뮐러, 대저택 공개 "본가-신관-구관 있어"

기사입력 2019.05.19 16:59 / 기사수정 2019.05.19 17:11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스위스 CEO 칼 뮐러가 대저택을 공개했다.

19일 방송된 tvN 예능 '미쓰코리아'에서는 한고은, 신현준, 조세호, 광희, 돈스파이크, 신아영이 스위스 록빌에서 마사이 워킹 슈즈 개발자이자 스위스 국민 기업의 CEO 칼 뮐러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칼 뮐러는 과거 한국에서 20년을 살았다며 유창한 한국어 실력을 뽐내 놀라움을 자아냈다. 멤버들도 모르는 한국의 7,80년대를 정확하게 기억하기도 했다. 

세 공간으로 분리된 어마어마한 대저택도 공개했다. 칼 뮐러에 따르면 본가는 부모님 거주하고, 신관은 가족들이 함께 시간 보내는 곳이라고. 구관은 칼 뮐러 부부가 사는 곳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한국인 아내와 결혼한지 37년으로 네 명의 친자녀와 세 명의 입양 자녀, 총 7명의 자녀를  키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