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19 12: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종합] '나인룸' 김희선, 복숭아 알레르기 이용해 김해숙과 몸 바꿀 계획 세웠다

기사입력 2018.10.13 22:26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나인룸' 김희선이 자신의 몸을 가지고 모험을 했다.

1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 3화에서는 을지해이(김희선 분)가 장화사(김해숙)와 몸 싸움을 벌였다.

이날 장화사는 을지해이를 향해 "네 몸이 필요한 거지. 너로 살겠다는 것은 아니다. 하늘이 잠시 네 몸을 나에게 허락했다고 생각해라"라며 "누가 널 믿어 줄 것 같으냐. 아무리 을지해이라고 해봤자 아무도 너를 믿지 않을 거다"라고 전했다.

특히 장화사는 사람들이 모이자 "맞다. 이 친구 말이. 지난번 감전사고로 몸이 뒤 바뀌었다. 내가 장화사고 이 친구가 을지해이다. 변호사는 이 친구다. 내가 사형수 장화사다"라고 진실을 말했다. 하지만 사람들은 장화사의 말을 믿지 않았고, 그제서야 현실을 인정한 을지해이는 "나는 122번 장화사 맞다. 나 안 미쳤다. 그냥 미친 척 한 거다"라고 해명했다.

이후 을지해이는 장화사를 향해 "장화사씨 생각보다 많이 똑똑하다. 당신 때문에 내 커리어를 망칠 수 없다. 회사에 휴직계를 내라. 회사에 전화해서 방상수를 찾아라. 효자동 사건 때문에 안된다고 하겠지만, 안된다고 해라"라고 지시했다. 하지만 을지해이는 자신을 찾아와 끌고 가는 방상수의 손에 의해 효자동 사건 재판에 서게 됐다.

효자동 사건은 기산(이경영)의 아들(정제원)의 사건. 사건에 대해 아무것도 알지 못했던 장화사는 검찰측이 국과수 부검서의 진위를 의심하자 아무런 대꾸도 하지 못했다. 이에 분노한 기산은 장화사의 목을 조르며 폭주했고, 장화사는 과거 사건의 진실을 알기 위해 강성태(정석용)를 찾아갔다.

강성태는 자신을 찾아온 장화사에게 기산의 주변에 모인 인물들에 대한 설명을 해주었다. 기산의 조력자이거나 그의 곁에 있었던 인물들은 과거 장화사의 사건을 담당했거나 혹시 그를 도왔던 인물이었다. 강성태는 장화사에게 "기산에게 장화사는 SHC그룹으로 가는 줄이었을 거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반면, 교도소에 있었던 을지해이는 감미란(김재화)이 자신을 면회 오자 그녀에게 장화사의 어머니를 다른 요양병원으로 보내달라고 부탁했다. 재소자들 사이에서 나인실에 있는 제세동기의 이상에 대한 이야기를 듣게 된 그녀가 그 제세동기를 의심하기 시작한 것. 

때문에 그녀는 곧장 교도소로 달려온 장화사를 보자 "처음에는 아무것도 할 수 있는 게 없는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할 수 있는 게 많더라. 진정해라. 지금은 내가 갑이다"라며 그녀를 향해 복숭아가 든 샌드위치를 내밀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에서는 장화사가 샌드위치를 먹자 복숭아 알러지가 있었던 을지해이의 몸이 반응하는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