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21 09:5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미스 마' 문희경, 의문의 두 번째 사망자…김윤진 추측 맞을까

기사입력 2018.10.13 22:12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미스 마-복수의 여신' 문희경이 사망했다.

13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미스 마-복수의 여신' 7회에서는 박여사(문희경 분)가 사망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무지개 마을 주민들은 의문의 협박 편지를 받았다. 미스 마(김윤진)는 첫 번째로 사망한 허주영(이태경)이 살해당한 거라고 주장했다.

두 번째로 발생한 사망자는 박여사였다. 박여사 역시 사망하기 전 최우준(최승훈)이 최만식의 친자식이 아니라는 협박 편지를 받았다.

이후 홍선생(유지수)은 "나 솔직히 너무 떨려서 이거 물어보기도 무서운데. 언니가 그랬잖아. 또 살인사건 벌어지면 그때는 범인이 진짜 노리는 사람이 죽는다고. 그게 큰언니야? 가정부 복순 씨가 그러는데 큰언니 편지 배달된 거 아니래"라며 의미삼장한 말을 남겼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