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19 00: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숨바꼭질' 이유리, 엄현경=진짜 상속녀 알았다

기사입력 2018.10.13 21:56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이유리가 엄현경의 정체를 알았다.

13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드라마 '숨바꼭질' 25, 26회에서는 민채린(이유리 분)이 하연주(엄현경)의 정체를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민채린은 하연주가 박해란(조미령)의 친딸 민수아일 가능성이 생기자 하연주 어머니 도현숙(서주희)이 운영하는 식당을 찾아갔다.

민채린은 민수아의 어린시절 사진을 도현숙에게 보여줬다. 도현숙은 크게 당황하며 안절부절못했다. 민채린은 가게 앞에서 주웠다고 말했다.

도현숙은 "조필두(이원종) 이 인간이 왔다간 거 아닌가. 이 인간이 우리 연주한테 뭔말하려고 왔다가 떨어트린 게 아닌가. 설마 20년 전 그 일을 말하는 건 아니겠지"라고 혼잣말을 했다.

민채린은 하연주가 민수아임을 확인하고 경악했다. 나해금(정혜선)은 하연주가 친손녀인 줄도 모르고 박해란 곁에서 하연주를 치워버리려고 했다. 민채린은 자신이 그 일을 하겠다고 나섰다.

민채린은 메이크 퍼시픽 사원을 위한 해외연수 프로그램을 이용해 하연주를 외국으로 보낼 계획을 세웠다.

민채린의 지시를 받은 직원이 도현숙을 만나 해외연수에 대해 얘기해줬다. 하연주는 해외연수를 떠나고 싶지 않았지만 도현숙이 시키는 대로 연수에 참여하기로 결심했다.

민채린은 하연주가 해외로 떠나기로 했다는 소식을 듣고 안도하며 차은혁(송창의)을 만났다. 차은혁에게는 하연주가 민수아임을 말하지 못한 상황. 민채린은 훗날 차은혁이 모든 사실을 알게 되면 어떻게 얘기해야 하나 괴로워하며 차은혁과 술을 마셨다.

조필두는 하연주를 찾으러 갔다가 하연주가 외국으로 떠나려는 사실을 알고 바로 공항으로 달려갔다. 하연주는 아직 비행기에 탑승하지 않은 상태였다.

조필두는 가까스로 하연주를 붙잡아 "내가 당신 유괴범이야. 그때 아가씨 납치한 공범이 있다. 그게 네 엄마다"라는 사실을 털어놨다. 하연주는 충격에 휩싸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