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19 12: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종합] "지켜줘 고마워"…H.O.T., 5만 관객과 17년 만에 재회

기사입력 2018.10.13 21:40 / 기사수정 2018.10.13 22:08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17년 만에 돌아온 H.O.T.는 공백이 믿기지 않는 '현역 아이돌'이었다. 팬들은 잠실 경기장을 하얗게 물들였다. 

13일 서울 송파구 잠실 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그룹 H.O.T.의 17년 만의 콘서트 '2018 Highfive Of Teenagers'가 열렸다. 

H.O.T.가 잠실 주경기장에서 콘서트를 여는 것은 2001년 2월 27일 이후 17년 만의 일이다. 재결합 과정까지 우여곡절도 많았던 만큼 이번 콘서트는 의미가 남달랐다. 

콘서트 시작전 노래는 '그래 그렇게'였다. 이어 '아이야' 전주가 흐르는 가운데 5분할된 무대에는 H.O.T. 각 멤버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첫 곡은 '전사의 후예'였다. 각 멤버들의 파트마다 팬들은 아낌없는 함성으로 H.O.T.의 귀환을 반겼다.

H.O.T.는 곧 이어 '늑대와 양'을 선보였다. '늑대와 양'을 통해 멤버들은 개별 안무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면서 팬들의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뒤이어 '투지'로 단숨에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노래에 맞춰 H.O.T.의 하얀 풍선을 닮은 하얀 야광봉이 색색깔로 변했다. 

강렬한 SMP 다음은 감미로운 발라드곡 'The Way That You Like Me' 였다. 앞서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곡들을 선보였다고는 믿기지 않는 안정적인 호흡과 라이브가 놀라웠다. 또 5집 '아웃사이드 캐슬' 뮤직비디오 화면이 전광판을 가득 채운 가운데 도입부 문희준의 독무와 목소리가 잠실 주경기장을 가득 채웠다. '열맞춰'와 '아이야'까지 멘트 없이 총 7곡을 연달아 노래한 H.O.T.는 '아이야'를 마치고서야 본 무대 중앙에 서서 팬들과 인사를 나눴다. 

다같이 H.O.T.라고 인사한 이들은 '마흔살 되는 막내', '리드보컬', 'H.O.T.의 외국인', '쿨워터' 등으로 자신을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리더' 문희준은 "너무 오래간만에 인사를 드린다. 17년 만에 같은 장소이지만 너무 오래 걸려 돌아온 것 같다"며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강타는 "이 장소에서 마지막으로 인사를 드렸던게 2001년 2월 27일이었다. 17년이 넘었다"고 운을 똈다. 

문희준은 "그때 그 공연장에서 대표로 내가 이야기 했던 것 중에 우리는 절대 떨어지지 않는 다고 이야기 하고 다시 이무대에 서기까지 17년이라는 오랜 시간이 걸려서 먼저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 17년 동안 우리가 추억을 못쌓은 만큼 오늘 많은 추억을 갖고 돌아가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17년 만이지만 17년 전에 했던 약속을 지킬 수 있게 우리를 지켜주셔서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강타는 "공연 전에 부담감이나 불안한 마음도 있었다. 과연 예전처럼 멋진 모습으로 무대에서 좋은 퍼포먼스를 보일까 했었는데 내 친구 중에 한 명이 여기를 꽉 채워주신 여러분이 좋은 공연으로 만들어주실 거라고 하더라"며 "여러분들 덕에 우리가 더 에너지를 받고 무대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는 것 같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힘줘 말했다. 이재원도 "영광스러운 자리에 여러분과 오랜만에 함께하는 만큼 소중한 선물같은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 끝까지 재밌는 공연이 되었으면 한다"고 거들었다. 

이어 각 멤버들의 솔로 스테이지가 펼쳐졌다. 강타는 돌출 무대 정중앙에서 등장, 'Right Here Waiting'을 감미로운 목소리로 선사했다. 서늘한 가을밤에 어울리는 강타의 보컬이었다. 이어 장우혁은 '시간이 멈춘 날', '지지 않는 태양'으로 강렬한 퍼포먼스를 선사했다. 토니안은 이날 발매한 신곡 'HOT Knight'으로 분위기를 달궜다. 토니안은 "어떻게 하다보니 내 신곡이 나오게 됐는데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 물론 우리 다섯명의 음악이었으면 더 좋았겠지만 아직은 준비가 덜 된 상황이라 그 날이 오는 날까지 제 음악도 많이 사랑해달라"고 당부했다. 

문희준은 가면을 쓴 퍼포먼스에 이어 레이저를 이용한 화려한 무대를 선사했다. 문희준은 'Pioneer'로 예능인 문희준이 아닌 H.O.T. 리더의 위엄을 확실히 보여줬다. 마지막 스테이지는 막내 이재원이었다. 이재원은 'I'm So Hot'을 선보인데 이어 JTL의 'A Better Day'를 선보였다. 그는 노래를 마친뒤 "H.O.T. 포에버"라고 외치며 다시 만난 팀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전했다. 

개별 무대가 끝난 뒤 첫 곡은 '환희'였다. 흰 슈트로 모두 갈아입은 H.O.T.를 위해 팬들은 '환희' 응원법을 아낌없이 외쳤다. '너와 나'에서는 사전에 팬들을 상대로 응모한 하얀 풍선 불기 이벤트 영상이 전광판을 가득 채웠다. 강타는 노래 중간 "정말 고마워요"라고 감사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멤버들은 "이 노래는 몇 번을 불러도 울컥하다"고 토로했다. 장우혁은 "이게 실제인지 아니면 제가 TV를 보고 있는 건지 헷갈릴 정도"라며 "감격스럽다"고 강조했다. 이재원은 "꿈만 같고 이 무대에 다시 설 수 있을까란 생각을 했다. 이렇게 다시 서니까 너무 감격스럽다. 너무나 지금 꿈만 같다"고 전했다. 강타는 "이게 너무 실제 같지 않아서 그렇다"고 공감했다. 

강타는 "여기까지 오는 동안 죄송한 마음도 많았다. 어찌됐든 우리의 이야기를 통하지 않은 보도들도 많았고 많이 실망하셨을 분들에게 죄송하단 생각을 했었는데 늦었지만 이 자리에 함께 모일 수 있어 기쁘죠? 앞으로도 자주 모였으면 좋겠다"고 다짐했다. 

'우리들의 맹세'를 H.O.T.와 함께 부른 팬들은 '기다렸어 H.O.T.'라고 적힌 슬로건으로 돌아온 H.O.T.를 반겼다. 노래에 맞춰 하얀 풍선들이 날아가는 장관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어 H.O.T.는 '캔디'는 관객석 앞 돌출무대에서 과거 입었던 의상을 그대로 입고서 활기차게 무대를 선사했다. 장우혁은 "그 당시의 사이즈와 의상을 완전히 똑같이 만드려고 했다더라"고 소개했다. 20년 전에 신었던 신발을 신었다고 설명했다. 

'행복'까지 돌출 무대에서 선보인 H.O.T.는 이내 간이 이동차량을 타고서 '내가 필요할 때'를 부르며 주경기장을 오갔다. 

토니안은 "오늘이 순식간에 온 것 같은 기분이었다. 준비도 많이 했고 열심히 연습했는데 그때는 오늘이 오나란 생각도 했다"고 고백했고 장우혁은 "차를 타고 오면서 팬 여러분들의 얼굴, 눈 하나하나 마주칠 때마다 진짜 우리가 공연을 하고 있구나 했다"고 힘줘 말했다. 

강타는 "너무나 간절히 다섯명이서 여러분과 함께 하는 무대에 서고 싶다고 간절하다고 이야기 했었다. 간절히 바라면 이뤄진다는 말을 믿기지 않는 순간도 있었는데 간절히 바라니까 이뤄졌다"고 감동받은 모습이었다. 토니안은 "홀로서고 싶지 않아요. 나는 이 안이 편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타는 "홀로서있을 때 많이들 외로워서 우리도 이 자리가 더욱 더 행복하고 감사하다"고 거들었다. 

문희준은 "우리 팀 이름을 함께 외쳐주시면 어떨까 싶다"며 "말은 괜찮지 않을까요?"라고 능청을 떨었고 끝내 다같이 'H.O.T."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연 내내 H.O.T.는 직접적으로 팀이름을 거론하는 것을 조심스러워했다. 상표권 분쟁을 의식한 듯한 모습이었다. 대신 팬들이 아낌없이 H.O.T.를 외쳤다. 

마지막곡은 'We Are The Future'였다. 검정색 교복을 맞춰 입은 H.O.T.는 화려한 사이버펑크 분위기의 VCR을 배경으로 이날 콘서트를 마무리했다. 팬들은 '너와 나'를 나지막히 부르며 H.O.T.의 앙코르 무대를 기다렸다.  

앙코르 곡으로는 'GO! H.O.T.!'와 '캔디', 그리고 '빛'이었다. 앙코르 무대부터는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서 H.O.T.와의 다시 만난 가을밤을 추억했다. 

한편 H.O.T.의 17년 만의 콘서트 '2018 Forever Highfive of Teenagers'는 13일과 14일 양일간 잠실 종합 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리며 양일 전 좌석이 매진됐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H.O.T.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