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19 00: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놀라운 토요일' 유라 "혜리 도와주러 왔는데 짐 될까봐 걱정"

기사입력 2018.10.13 19:52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놀라운 토요일' 소진과 유라가 혜리를 지원사격했다.

13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걸스데이 소진과 유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혜리와 소진, 유라는 부끄러워하면서도 '기대해'에 맞춰 댄스를 선보였다. 여유 넘치는 무대 장인의 모습을 보여줬다. 킬링 파트인 멜빵춤도 능숙하게 소화했다. 혜리는 흥이 올라 음악이 멈춰도 계속 춤을 이어가 주위를 웃겼다.

소진은 담백하게 인사했다. 신동엽은 "어른들은 원래 이렇게 짧게"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박나래는 "통성명만 한다"고 거들었다.

유라는 "혜리를 도와주러 왔는데 짐이 되지 않을까 걱정이다"라며 웃었다. "딱 두 편 봤다. 블랙핑크 편을 봤다. 멤버들의 분장이 너무, 이렇게까지 하고 올 줄 몰랐다"며 웃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