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21 09:3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빅픽처패밀리' 류수영, 60년 장인 촬영에 뭉클 "심장 뜨거워진 작업"

기사입력 2018.10.13 18:56 / 기사수정 2018.10.13 22:4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류수영이 사진 촬영 소감을 밝혔다.

13일 방송된 SBS '빅픽처패밀리'에서는 류수영이 사진 촬영 후 소감을 밝힌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류수영은 대장장이 이평갑 씨의 사진을 찍기 위해 준비했다. 의뢰인은 8분이 넘는 시간 동안 의자에 앉은 채 미동 없이 기다려야 했다.

이어 류수영은 사진을 찍기 전 의뢰인의 굳은 표정을 보고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눴다. 류수영은 "노래 부르는 것도 좋아하셨냐. 한 번 불러달라"라며 부탁했다.

의뢰인은 '동백아가씨'를 부르기 시작했고, 류수영은 의뢰인이 미소를 지을 때 타이밍을 놓치지 않고 사진을 찍었다.

이후 류수영은 환하게 웃는 모습이 찍힌 사진을 확인했고, "심장이 뜨거워지는 작업이었다. 환하게 웃는 표정이 잊혀지지 않는다. 사진 찍기 전에는 되게 퉁명스러웠다. 마지막에 시원하게 웃어줬을 때 기분 좋았다. 저한테 희열을 줬다"라며 털어놨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