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21 09:3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포인트:컷] '나인룸' 이경영, 김희선향한 분노 폭발…격분의 멱살잡이

기사입력 2018.10.13 14:03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나인룸' 이경영이 김희선의 멱살을 쥔 격분의 현장이 포착돼 궁금증이 모아진다.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 측은 13일, 3회 방송을 앞두고 일촉즉발 분위기가 감도는 장화사(김희선 분)과 기산(이경영)의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을지해이와 영혼이 뒤바껴 그의 몸에 들어가게 된 장화사는 자신이 죽였다던 추영배가 기산으로 이름을 바꾸고 살아간다는 사실을 깨닫고 충격에 빠졌다. 더욱이 장화사가 사형수가 된 데에는 기산의 검은 음모가 숨어있었음이 드러나기 시작해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무한 자극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김희선과 이경영의 살벌한 대립 현장이 담겨있어 긴장감을 형성한다. 이경영은 화가 머리 끝까지 치밀어 오른 듯 붉으락푸르락 해진 얼굴로 눈길을 끄는 반면, 김희선은 그의 눈길을 외면하는 냉랭한 표정으로 관심을 모은다. 

하지만 이도 잠시, 이경영은 입을 꾹 다문 채 한 손으로 자신을 외면하는 김희선의 목을 움켜쥐고 격노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로 하여금 마른 침을 삼키게 한다. 동시에 이경영의 손아귀에 잡혀 옴짝달싹 못한 채 허덕이는 김희선의 자태가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며,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무엇보다 본 장면의 촬영이 시작되자 김희선의 냉랭함과 이경영의 분노가 제대로 부딪히며 현장에는 서늘한 기운만이 감돌았다는 후문이다. 특히 이경영은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무력을 서슴지 않는 악인 포스를 뿜어냈고, 이에 스태프들 모두 숨을 멈추고 지켜볼 수 밖에 없었다고. 이에 두 사람의 소름 돋는 대립이 담길 '나인룸'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에서는 드디어 마주한 장화사와 기산의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기산의 정체를 아는 장화사와 을지해이 몸에 장화사가 들어가 있음을 알지 못하는 기산의 신경전과 극한 대립이 시청자들까지 긴장케 만들 것"이라면서 "두 사람의 살벌한 재회가 담길 ‘나인룸’ 본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오후 9시 방송.

dh.lee@xportsnews.com / 사진 = 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