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8 00: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해시태그] 도끼 "의료 사고로 반려견 잃어…동의 없이 재수술"

기사입력 2018.10.12 16:34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래퍼 도끼가 의료사고로 반려견을 잃었다는 소식을 전했다.

도끼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9살 된 구름이가 의료사고로 죽었다"며 이 사실을 알렸다.

도끼는 "고관절 수술 후 입원 중 모두가 퇴근한 뒤 의사가 본인 마음대로 수술이 마음에 들지 않는 다는 이유로 주인 동의 없이 수술한 지 얼마 안 된 아이를 또 전신 마취 시켜 재수술 후 숨을 거뒀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이런 어이없는 사고는 없어져야하는게 맞지않냐"며 "구름아 하늘에서 편히 쉬고 우리 캔달이랑 맘껏 뛰어 놀라"라며 반려견을 추모했다.

도끼의 글을 토대로 보면 의사가 고관절 수술을 진행한 뒤 무리하게 재수술을 감행하는 과정에서 적지 않은 나이의 반려견이 이를 견디지 못하고 숨을 거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 과정에서 반려견의 주인 도끼의 의사가 반영되지 않았다는 점은 큰 논란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도끼는 오는 11월 방송을 앞둔 힙합 서바이벌 '킬빌'에 출연한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도끼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