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16 09: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라디오쇼' 박대기 기자 "이젠 동네 아저씨…카메라 있어야 알아봐"

기사입력 2018.10.12 11:32 / 기사수정 2018.10.12 11:32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박대기 기자가 달라진 자신의 인지도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박대기 기자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대기 기자는 '아직도 사람들이 많이 알아보냐'는 질문에 "이제는 그냥 동네 아저씨다"며 "카메라가 같이 따라와야 '저 사람이 기자였구나'하고 알아본다"고 말했다.

최근 경제부로 부서를 옮겼다고 밝힌 박대기 기자는 "그동안 등산복만 입고 다니다 이제 양복이 필요해졌다"며 "할인마트에가서 양복을 여러벌 맞췄다. 제가 좀 빅사이즈라 싼 것으로 맞췄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KBS 보이는 라디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