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18 08:4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포인트:신] '열두밤' 한승연X신현수의 청춘 멜로…관전포인트 셋

기사입력 2018.10.12 08:08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열두밤'의 관전포인트가 공개됐다.

채널A '열두밤'은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게 되는 사진작가 지망생 한유경(한승연 분)과 무용수 지망생 차현오(신현수)의 여행 로맨스를 그리는 드라마다. 12일 첫방송을 앞두고 알고 보면 더 재밌게 즐길 수 있는 필수 관전 포인트를 알아봤다.

포인트1. 한승연-신현수의 색다른 매력! 두 사람이 그려낼 청춘의 빛깔!
한승연(한유경 역)은 이번 '열두밤'에서는 한층 깊고 진지한 면모를 보여준다. 꿈과 현실 사이에 놓인 청춘의 고민을 표현할 뿐만 아니라 사랑도, 운명도 믿지 않는 현실주의자로서 까칠한 츤데레 매력까지 보여준다. 반면 신현수(차현오 역)는 운명을 믿는 낭만주의자로 변신, 거침없이 꿈을 쫓는 청춘의 뜨거운 순간들을 짚어낸다. 자신의 감정에 솔직한 그의 직구화법은 여심을 두근거리게 만들며 안방극장에 내릴 설렘주의보를 예고하고 있다.

포인트2. 2010년, '낯선 서울'의 새로움! 설렘 배가하는 감각적인 영상미와 음악!
'열두밤'은 1회차 마다 하룻밤의 이야기를 담는 독특한 구성을 가졌다. 이에 첫 회에는 2010년을 배경으로 한유경과 차현오의 운명같은 첫 만남을 공개한다. 또한 일상적인 배경이 아닌 여행지로서의 서울을 색다르게 조명, 두 이방인의 눈을 통해 보는 낯설고 특별한 서울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여기에 마치 영화를 보는 듯한 아름다운 영상미와 감성적인 음악이 더해져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촉촉하게 적실 것으로 기대된다.

포인트3. 장현성-예수정-이예은, 개성만점 캐릭터들의 차진 활약!
한승연과 신현수의 반짝이는 청춘 케미와 풍성한 볼거리에 이은 또 다른 꿀잼 포인트는 바로 주변 캐릭터들의 활약이다. 한유경과 차현오가 머무르는 게스트하우스의 주인 이백만(장현성)과 둘 관계에 중요 역할을 할 사진관 주인 이리(예수정) 그리고 유경의 절친 채경(이예은)이 그 주인공들. 명품 배우들의 차진 연기가 더해진 캐릭터들의 활약은 극에 생동감 넘치는 활력과 재미를 불어넣을 것이다.

12일 오후 11시 첫방송.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채널A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