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19 12: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전일야화] '인생술집' 윤주만이 밝힌 #'미션'유조 #김은숙작가 #유연석

기사입력 2018.10.12 00:47 / 기사수정 2018.10.12 09:27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인생술집' 윤주만이 드라마 '미스터션샤인'의 비화를 전했다.

1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는 배우 김혜은, 윤주만, 최무성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일본인 낭인 유조 역으로 출연했던 윤주만은 종영 이후 근황과 드라마의 비화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연기를 실감하느냐'는 물음에 "어린 친구들이 나를 '오야붕'이라고 부르더라. 내가 하는 대사에 '오야붕'이 많다 보니까 그렇게 부르는 것 같다"고 답했다. 또 "'인생술집' 섭외 전화가 왔을 때 몰래카메라인 줄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윤주만은 "일본인처럼 보이기 위해 고민을 많이 하고 촬영장에 갔다. 분장팀에서 올백 머리를 권유해서 했는데 어딘가 부족하더라. '어벤져스'의 로키 캐릭터가 생각나 뒷머리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또 "일본어 대사가 정말 막막했다. 내가 아는 말이라고는 간단한 것 밖에 없었다. 그래서 스트레스가 심했다"며 "극 중 오야붕이었던 유연석과 함께 두통이 올 정도로 힘들어했다. 어설프게 하면 안 될 것 같았다"고 일화를 전했다.



윤주만은 최근 종영한 '미스터 션샤인' 외에도 '신사의 품격', '도깨비', '시크릿가든'에도 출연하며 김은숙 작가 작품의 최다 출연자임을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너무 좋다. 이런 얘기가 대외적으로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극 중 함께 연기를 펼쳤던 유연석에 대해서는 "인성이 너무 바르다. 연석이도 조, 단역 시절부터 차근차근 올라왔기 때문에 단역들의 힘든 시절을 잘 아는 거다. 그래서 밥이나 술을 먹을 때 항상 먼저 계산을 한다"고 말해 모두를 감탄케 했다.

또 유연석과 깜짝 전화 연결을 시도해 눈길을 끌었다. 유연석은 윤주만에 대해 "진짜 일본인 배우가 아닌가 할 정도로 너무 열심히 해줘서 고마웠다"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