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15 20: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종합] "세 곡에 매력 압축" 위키미키, 첫 싱글에 담아낸 러블리 틴크러시

기사입력 2018.10.11 17:12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러블리 틴크러시' 위키미키가 데뷔 이후 첫 싱글앨범으로 7개월 만에 돌아왔다.

11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위키미키(최유정, 김도연, 지수연, 엘리, 세이, 루아, 리나, 루시)의 미니앨범 'KISS, KICKS(키스, 킥스)'의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위키미키의 첫 번째 싱글앨범 '키스, 킥스'는 타이틀곡 '크러쉬'를 비롯해 발렌타인데이가 아니더라도 언제든 자기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는 당당한 소녀들의 이야기를 담은 '트루 발렌타인', 아기자기한 가사와 위키미키 멤버들의 청아한 음색이 어우러진 '디어.'까지 총 세 곡으로 구성되어있다.

타이틀곡 '크러쉬'는 실력파 프로듀싱팀 텐텐이 작업한 곡으로 레게와 일렉트로하우스가 혼합된 뭄바톤 댄스 장르 곡이다. 짝사랑에 빠졌지만 멀리서 바라보지만 않고, 솔직하고 적극적으로 다가가려는 당찬 모습을 재기발랄한 가사와 비트로 표현했다.


김도연은 타이틀곡 '크러쉬'에 대해 "처음 듣는 사람도 따라부를 수 있는 노래다"며 "이번 앨범에 저희가 사랑에 빠졌다. 좋아하는 사람에게 수줍게 고백하는 것이 아닌 위키미키만의 당당한 매력을 담았다"고 전했다.

최유정은 앨범 '키스, 킥스'에 대해 "키스와 킥스 버전으로 나뉘었다. 키스는 손으로 키스를 보내는 러블리한 모습을 담았다. 킥스는 키스를 발로 차는 카리스마 있고 크러쉬가 담긴 컨셉이다"고 전체적인 앨범을 소개했다.

싱글앨범으로 컴백하는 소감을 묻자 루시는 "이번이 첫 싱글앨범이다. 그래서인지 한 곡 한 곡에 집중하면서 좋은 무대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전했다. 지수연은 "공백기 동안 열심히 연습했다 좋은 무대를 보여드리려고 노력도 많이 하고 고민도 많이 했다"고 했고 엘리는 "이전 앨범과는 조금 다른 느낌으로 왔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최유정은 "열심히 그리고 재미있게 준비했다. 많은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리나는 "오랜만의 컴백이라 긴장되고 떨린다. 열심히 준비한 만큼 멋진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세이는 "멤버들이 열심히 준비해서 앨범이 나와 기쁘다. 열심히 준비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어 감사하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팀워크와 미모를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루아는 "새로운 느낌으로 돌아와서 평소 보다 떨린다.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도연은 "7개월만에 컴백해서 기분이 좋다. 더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최유정은 이번 앨범 수록곡 중 크러쉬'와 '트루 발렌타인' 랩 메이킹에 직접 참여하며 위키미키만의 위트와 개성을 담아냈다.

최유정은 직접 랩메이킹에 참석한 것에 대해 "두 곡에 참여를 하게됐다. 기회를 주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너무 재밌게 썼다. 원래 고민을 많이 하는 편이라 재밌게 쓰려고 고민을 많이 했다. 고민한 것에 비해 한 번에 써져서 재밌게 썼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멤버들도 '킬링파트다'라고 응원해주고 '이게 좀 더 괜찮다'고 수정도 해줘서 편하게 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루아는 "유정 언니가 원래 신나는 곡의 느낌을 더 살려 써준 것 같아 더 좋은 곡이 나온 것 같다"고 전했다. 세이 역시 "랩메이킹을 한 것을 보고 너무 좋아서 깜짝 놀랐다. 가사를 기억에 잘 남게 잘 써준 것 같다"고 전했다. 김도연도 "유정이가 몇 가지의 킬링파트를 만들어 준 것 같다"고 전했다.


이번 앨범 컨셉은 '러블리 틴크러시'다. 이번 앨범 컨셉을 가장 잘 소화한 멤버가 누구인 것 같냐는 질문에 김도연은 "루시가 가장 잘 소화한 것 같다. 러블리 틴크러시인데 막내로서의 사랑스러움과 막내지만 성숙한 모습이 합쳐져 러블리 틴크러시에 잘 어울리는 것 같다"고 전했다.

앞선 앨범들과의 차이점을 묻자 위키미키는 입을 모아 "저희만의 매력을 담을 수 있는 곡이 뭘까 고민을 많이 했다. 많은 곡이 들어왔지만 고민 끝에 이 세 곡이 딱이라는 생각을 했다"며 "위키미키의 색깔을 세 곡에 압축시켰다고 보시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멤버들은 이번 앨범을 통해 이루고 싶은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자신들의 노래가 좀 더 사랑받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루아는 "저희 노래가 길거리에서 많이 들렸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봤다"고 답했다. 수연은 이에 더해 "아무도 다치지 않고 즐겁게 마무리했으면 좋겠다. 그리고 노래방에서도 애창곡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위키미키의 첫 싱글 '키스, 킥스'는 오늘(11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서예진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