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4 15: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현지에서먹힐까' 중국편, 4% 시청률 돌파…짜장·짬뽕 극과극 반응

기사입력 2018.09.16 08:43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tvN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이 평균 시청률 4%를 돌파했다.

지난 15일 오후 6시에 방송한 tvN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 2화의 전국 가구 시청률이 평균 4.1%, 최고 5.9%로 나타나며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순위에서 1위를 기록했다. 타깃시청률(남녀2049세)은 평균 2.6%, 최고 3.8%를 기록하며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닐슨코리아/전국/유료플랫폼 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이연복 셰프와 배우 김강우, 개그맨 허경환, 배우 서은수가 중국 본토에서 한국식 중화요리를 선보이는 '현지반점'을 운영하는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그려졌다. "짜장면이 중국 현지에서 먹힐까?"라는 신선한 물음에서 출발한 이들의 도전은 첫 장사부터 성공적이었다. 이연복 셰프팀의 짜장면을 맛보기 위해 현지인들의 긴 줄이 늘어섰고, 판매를 시작한 지 2시간도 안 되어 완판 신화를 기록하는 쾌거를 낳았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현지 요리 전문가가 '현지반점'을 비밀리에 방문해 새로운 재미를 전했다. 100년 전통 산둥요리 전문점의 4대 계승자 류아오가 현지반점을 직접 방문해 음식의 맛을 별점으로 평가한 것. 류아오는 "수년간의 경험과 내공이 느껴진다. 능수능란하고 존경스럽다"며 "이렇게 맛있는 음식이라면 누구든 좋아할 것 같다"고 호평했다. 현슐랭 평가에서 3스타를 받은 이연복 셰프팀은 첫날 성과에 뿌듯해하며 한껏 고무되었다.

이어 멤버들은 다음 날, 회심의 메뉴 '짬뽕'으로 중국 본토 공략에 나섰다. 짬뽕 판매를 앞두고 허경환은 “벌써 매진 그림이 그려진다”고, 이연복 셰프도 “짬뽕이면 매진된 거나 마찬가지”라며 자신만만해 했다. 하지만 막상 짬뽕 판매를 시작하자 예상과 달리, 이를 맛본 어린 아이들이 매운 맛에 울음을 터뜨리며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형성했다.

이에 이연복 셰프는 고민 끝에 메뉴를 모두가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백짬뽕으로 변경하고, 메뉴에 짜장면을 추가했다. 짜장면 냄새에 중국 현지 손님들도 다시 관심을 갖기 시작했고, 분위기가 또 한번 반전됐다. 위기의 순간, 문제를 찾아 빠르게 해결하는 이연복 셰프의 46년 내공과, 김강우, 허경환, 서은수의 반짝이는 아이디어가 빛을 발하며 훈훈한 웃음을 전했다.

tvN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에 방송된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