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6 20: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강남미인' 차은우♥임수향, 당당하고 달달해진 사랑으로 해피엔딩

기사입력 2018.09.16 00:12 / 기사수정 2018.09.16 00:12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임수향과 차은우가 더욱 당당하고 달달한 사랑을 키워나갔다. 

1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최종회에서는 머리를 자르고 나타난 현수아(조우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미래(임수향)의 부모님은 도경석이 집에서 잤단 걸 알게 됐다. 강미래의 아빠(우현)는 집에 CCTV가 있다고 도경석(차은우)을 놀렸고, 도경석은 강미래 부모님의 반응을 계속 신경 썼다. 강미래가 "네가 남 그렇게 신경 쓰는 거 처음 봐"라고 하자 도경석은 "당연하지. 남 아니잖아. 네 부모님이신데"라고 밝혔다. 

그런 가운데 현수아는 동원이 자신을 불법 촬영했단 사실을 알게 됐다. 동원은 현수아가 자신을 좋아했으면서 도경석에게 고백했다고 분개하며 현수아의 얼굴에 무언가를 뿌렸다. 현수아의 비명을 듣고 달려온 강미래. 

하지만 현수아는 강미래에게 또 화풀이했고, 강미래는 "언제까지 예뻐지려고 이래야 하냐. 우리 진짜 왜 그래야 하냐. 나 진짜 그러기 싫어. 나 이제 진짜 그러기 싫어"라고 소리쳤다. 강미래는 "너도 바보였지만, 나도 바보였어. 우리 이제 이렇게 그만 살자"라고 밝히며 밤새 강미래의 곁에 있어주었다. 깨어난 현수아는 강미래가 자신의 손을 잡고 있는 걸 봤다. 

방학이 끝난 후 개강 첫날. 강미래와 도경석이 사귄단 사실을 모두 알게 됐고, 두 사람은 사귀는 게 맞냐는 질문에 맞다고 답했다. 도경석은 "수업 중엔 키스하지 마라"라는 말에 "수업 중엔 안 할게"라고 밝혔다. 

이후 현수아는 머리를 자르고 도경석 앞에 나타났다. 현수아는 "나 휴학했어. 언제 복학할지 모르겠고, 우리 이제 딱히 만날 일 없을 것 같아서. 나 너 좋아한 적 없어. 1초도"라고 고백했다. 도경석은 "근데 너, 향수 뿌렸어?"라고 물었고, 현수아는 "응. 안 하던 짓을 해봤더니 다른 일도 다 쉬워지더라"라고 밝혔다. 

강미래는 도경석을 위해 생일 이벤트를 준비했다. 강미래는 "나 예전엔 지나가는 사람들 외모 점수 매겼거든. 근데 이젠 안 그래. 내가 남을 신경 쓰는 만큼 남도 날 신경 쓴다고 생각했는데, 그러는 사람 별로 없더라"라고 고백했다. 도경석은 뒤에서 강미래를 안으며 "이러면 나중에 프러포즈하기 쉽겠다"라며 변치 않는 사랑을 약속했다. 

두 사람은 학교에서 더 달달한 사랑을 키워나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