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6 20: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쇼미777' 파이트머니 쟁탈전 시작… pH-1·오션검 등 '탈락'

기사입력 2018.09.15 01:07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쇼미더머니777' 빅매치가 펼쳐졌다.

14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Show Me The Money777)'에서는 '파이트 머니 쟁탈전'이 시작됐다.

이날 노엘, 마미손, 키드밀리 등 큰 화제를 모았던 래퍼들이 '래퍼 평가전' 무대에 올랐다. 노엘은 "지난 '쇼미6' 탈락 무대는 나에게 너무나 악몽과도 같았다"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최종 파이트 머니 210만 원을 받으며 '래퍼 평가전'을 통과했다. 

마미손은 프로듀서들에게 모두 FAIL을 받으며 탈락을 했다. 마미손은 "랩을 시작하면서부터 박자가 계속 엇나가더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또 "나한테는 되게 큰 선물이 될 거 같다. 탈락에 대해서 이상하게 약간 홀가분하다. 무대를 고민하는 것 자체가 되게 재미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키드 밀리가 무대를 선보였다. 키드 밀리는 나플라와 함께 우승 후보에 꼽힌 것에 대해 "비교되는 부분에 있어서 부담을 좀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 가사 실수를 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최종 파이트 머니 420만 원을 받으며 통과했다. 

'래퍼 평가전'이 끝나고 '파이트머니 쟁탈전'이 이어졌다. 파이트머니 쟁탈전에는 기존 1대 1 배틀에서 벗어나 최대 3명이 경쟁하는 트리플 배틀을 도입했다. 경쟁에서 살아남는 단 한 명만이 상대의 파이트머니를 모두 획득하며 배틀에서 패한 래퍼는 탈락하게 된다. 

첫 무대부터 빅 매치였다. 오왼 오바도즈, 디아크, 최은서가 무대에 올랐다. 무대가 끝나자 더 콰이엇은 "패자를 만들고 싶지 않다. 세 분이 콘서트를 하면 놀러 가겠다"고 감탄했다. 이후 디아크가 오왼 오바도즈, 최은서를 꺾고 파이트머니 1260만 원을 받았다. 
  
칠린호미, 오션 검, 뉴 챔프의 무대가 이어졌다. 칠린호미, 오션 검이 가사 실수를 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에 뉴 챔프가 다음 단계로 올라갔다. 이후 무대에서는 김효은, 이수린, 쿠기 등이 합격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또 pH-1, 키드밀리, 키드킹이 무대에 올라 빅 매치를 예고했다. 딥플로우는 "3차 대전 느낌이다. 지구가 멸망하는"이라며 기대를 전했다. 코드 쿤스트는 "pH-1, 키드밀리 두 사람에게 굉장히 애정을 구했는데 이렇게 둘이 붙게 됐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후 무대에서 pH-1는 가사를 완전히 잊어버리는 실수를 했다. 반면 키드밀리는 프로듀서들의 기대만큼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고, 이어 합격을 하며 1240만 원의 파이트 머니를 받았다.   

이어 강력 우승 후보로 꼽힌 나플리와 그에게 도전한 불리 다 바스타드, EK의 무대가 이어졌고, 다음 예고에 빅 매치가 그려졌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Mnet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