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4 15: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버킷리스트 大성공"...'나 혼자 산다' 쌈디, 혼자 여행에 번지점프까지

기사입력 2018.09.15 00:42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가수 쌈디가 혼자 여행에 도전했다.

1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가평으로 떠난 쌈디의 여행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쌈디는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던 '나 혼자 여행'을 위해 청량리역을 찾았다. 혼자서 어디를 가 본 적이 없다는 쌈디는 우왕좌왕하며 가평행 티켓을 끊고 열차에 탑승했다.

쌈디는 자리도 제대로 찾지 못하며 진땀을 흘렸다. 자리를 찾은 쌈디는 그제야 간식으로 사온 어묵을 먹으며 창밖의 가을 풍경을 즐겼다. 가방에서 노트를 꺼내 가사도 써 봤다. 

가평에 도착한 쌈디는 남이섬으로 들어가기 위해 집라인을 타게 됐다. 쌈디는 안전장비를 착용하고 잔뜩 긴장하더니 막상 집라인이 출발하자 환하게 웃으며 "엄청 나다"고 감탄을 했다.

쌈디는 남이섬에서 '겨울연가'의 키스신을 촬영한 장소에서 인증샷을 찍고 공작새, 토끼, 청설모 등 동물들을 만났다. 쌈디 말고는 대부분이 커플들이었다. 쌈디는 "나만 솔로였다. 눈에 다 쌍이어서 충격이었다"고 말했다.

쌈디는 가평에 온 만큼 닭갈비와 막국수로 식사를 했다. 박나래는 혼고기는 해본 적이 없다며 혼자 고기를 먹으러 간 쌈디를 놀라워했다. 쌈디는 혼자 소금 닭갈비, 양념 닭갈비, 퐁뒤 등을 마음껏 먹었다.

쌈디의 최종 목적지는 번지점프대가 있는 곳이었다. 번지점프를 정말 해보고 싶었다고. 쌈디는 직원에게 계속 체험후기를 물어보며 서약서를 작성한 뒤 엘리베이터를 타고 위로 올라갔다.

쌈디는 안전교관에게 의지하며 점프대로 걸어가 마음의 평화를 찾기 위해 아버지와의 전화 통화를 시도했다. 하지만 통화가 이뤄지지 않았다. 무서움에 질린 얼굴로 점프대에 올라선 쌈디는 아찔한 높이에 뒷걸음질 쳤다.

쌈디는 오랜 시간 머뭇거렸지만 결국은 번지점프에 성공했다. 쌈디는 밑으로 훅 내려갔다가 올라오는 상황이 반복되자 입이 찢어질 정도로 소리를 질러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