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1 11:4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단독인터뷰] 여현수 "이제 사무실 가서 다시 일 해야죠"

기사입력 2018.09.11 13:24 / 기사수정 2018.09.11 13:38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배우에서 재무설계사가 된 여현수가 '라디오쇼' 방송 출연 후 화제가 된 것에 대해 신기한 반응을 보이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11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배우에서 재무설계사로 진로를 바꾼 여현수가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에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여현수는 배우 생활을 접고 재무설계사가 된 이유에 대해 "제가 5년전에 결혼하고 두 아이의 아빠가 되면서 배우 생활이 불안정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 혼자 살 만큼은 버는데 고정 수입이 없다보니까 아이들까지 키우기에는 불안한 마음이 컸다. 그 불안감에 진로를 바꿨다. 배우는 완전히 은퇴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여현수는 수입에 대한 박명수의 물음에 "저는 아침부터 밤 늦게까지 사람을 계속 만나야한다. 만나는 사람마다 제 고객이 되는 것은 아니다. 얼마만큼의 많은 고객을 만나는 것이 중요한 일 중 하나다. 그러다보니까 많은 금액을 받기도 했다. 지금 시작한지 3년 정도 됐는데, 대기업 임원 정도도의 연봉을 받는다. 억대 연봉인 것은 맞다"고 전했다. 

'라디오쇼' 출연 후 여현수는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이름을 올리면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에 대해 여현수는 엑스포츠뉴스에 "이렇게 많은 관심을 가져줄 실 것이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배우 생활을 그만 뒀는데 이렇게 관심을 가져주시니까 감사하다"며 웃었다. 

특히 이날 여현수는 무려 4년만에 방송에 출연하는 것이기도 했다. 이에 그는 "오랜만에 방송국에 갔다. 방송국 특유의 냄새가 나더라. 그래서 옛날 생각이 믄득 났다"고 말하기도 했다. 

'라디오쇼'에서 여현수는 박명수의 질문에 차근차근 성심성의껏 답하고, 전문가답게 청취자들의 '돈 관리' 고민에 상세하게 상담도 해주면서 청취자들을 라디오에 귀 기울이게 만들었다. 여현수를 향해 질문은 쏟아졌지만, 1시간이라는 짧은 방송 시간 때문에 여현수 역시 하고 싶은 말을 다 하지 못했다. 

여현수는 "요즘에 직장인 분들이 적은 수입 때문에 걱정을 많이 하신다. 취업하기도 힘들고. 그래서 그런 분들이 (재무설계사를 하면) 돈을 많이 벌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신다. 그런데 영업이라는 일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쉽게 도전을 못 하시는 것 같다. 영업 쪽 일은 아예 생각을 안 하시는 분들도 계신다. 그런데 조금이라도 젊을 때, 한번쯤 해보고 싶을 때 도전을 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일을 돈전했다고 해서 누구나 성공을 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성공을 하지 못하더라도 살아가면서 모르고 살아갈 수도 있었던 여러가지 금융 지식 같은 것을 가질 수 있다. 인생 전반에 있어서 큰 도움이 되는 부분이다. 그러니까 한번 쯤 해보고 싶으시다면 충분히 도전할만한 일이다"고 응원했다. 

마지막으로 여현수는 "사무실로 가고 있다"고 말하며 "'라디오쇼' 방송이 끝났으니 오늘은 사무실에 복귀를 해서 평소처럼 업무를 해야한다"며 웃었다. 그리고 앞으로 방송 출연 계획에 대해서는 "특별한 계획은 없다. 배우는 은퇴를 했으니 연기 빼고는 다 할 수 있다"며 다시 한 번 관심을 가져주신 것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덧붙였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KBS 보이는 라디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