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8-21 00:1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집사부일체' 유준상, '엄유민법'과 10주년 파티 '울컥'

기사입력 2018.08.12 19:47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집사부일체' 유준상이 '엄유민법'과 또 다른 추억을 쌓았다.

12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서프라이즈 쇼에놀란 엄기준, 김법래, 민영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준상은 10년 지기 '엄유민법'에 대해 소개했다. 엄기준, 민영기, 김법래와 유준상까지, 팬들이 '엄유민법'이라고 불러준다고. 유준상은 "엄유민법이 10년째 같은 공연을 해서 올해 10주년이다. 우리도 신기하다"라고 밝혔다.

유준상은 "내일 엄유민법 10주년 기념 쇼를 하고 싶다. 다른 멤버들은 모른다"라며 제자들에게 서프라이즈 파티를 준비해달라고 했다. 이미 유준상이 식순까지 준비해두고 있었다.

다음 날 엄유민법의 10주년 깜짝 쇼. 레드카펫, 현악4중주 등 생각보다 스케일이 크자 이승기는 "이런 걸 좋아하시겠죠?"라고 걱정했다. 다른 멤버들은 콘서트 연습인 줄 알고 오고 있다고. 이승기는 "잘 돼도 사부님 탓, 망해도 사부님 탓, 우리 탓은 없어"라고 말하면서도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김법래에 이어 민영기가 등장했다. 민영기는 "진짜 깜짝 놀랐다. 콘서트 연습을 하자고 해서 왔는데 괜한 일을 하셨네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에 등장한 엄기준은 레드카펫과 포토존을 보자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엄기준은 "이게 뭐야. 아 창피해"라며 연신 웃었다.

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김법래는 "늘 그렇듯 진지하게 노력하셨네요"라고 밝혔다. 엄기준은 "10주년이 아니다"라고 말해 제자들을 놀라게 했다. 엄기준은 "9년 차다. 형님이 계산을 잘못했다"라고 밝혔다.

개회사는 유준상이 낭독한단 말에 세 사람은 얼굴을 가리며 창피해했다. 유준상은 올해 5월 12일 일기를 읽으며 울컥했고, 끝까지 일기를 읽지 못하고 김법래에게 넘겼다. 

축하 공연은 삼총사였다. 네 사람은 오랜 시간 맞춰온 완벽한 호흡을 선보였다. 이후 제자들과의 대결에서도 승리, 진한 우정을 자랑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