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8-21 00:1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보이스2' 측 "2회 방송, 이진욱이 숨기고 있던 비밀 밝혀진다"

기사입력 2018.08.12 12:37 / 기사수정 2018.08.12 13:04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OCN 토일드라마 '보이스2'가 형사들에게 연행돼 구치소에 갇힌 이진욱과 철창을 사이에 두고 이하나와 마주 서 있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또 제작진은 2회의 관전 포인트를 함께 전했다.

첫 방송부터 숨 쉴 틈 없는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OCN 오리지널 역대 첫 방송 최고 시청률인 3.9%를 기록한 '보이스2'는 12일 방송되는 2회에서도 더욱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이어갈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에서는 형사들에 의해 연행돼 구치소에 갇힌 도강우(이진욱 분)가 철창을 사이에 두고 강권주(이하나)와 마주 선 것. 더불어 손에 라텍스 장갑을 쥐고 있는 강권주, 그리고 이에 충격을 받은 듯한 도강우의 표정은 어떤 상황을 의미하는 것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지난 첫 회에서 검은 모자를 쓴 의문의 남성에게 살해된 골든타임팀 팀장 장경학(이해영). 3년 전 동료 형사 나형준(홍경인)을 살해했다는 누명을 쓰고 진범을 추적 중이던 도강우는 장경학 팀장 사건 현장에서 3년 전 형준을 살해한 범인의 흔적을 발견했고, 그때 그 살인마 '가면남'이 돌아왔다고 확신했다.

장경학 팀장의 죽음 소식에 현장으로 나온 강권주 역시 사건에 뭔가 더 있다고 직감했다. 누군가 장경학 팀장의 차량에 급발진장치가 설치해, 사건을 조작했다는 것을 알아낸 것.

이에 현장 단서를 토대로 각자 용의자를 좇기 시작했지만, 형사들의 무전을 도청하고, 도로 CCTV를 해킹해 모든 상황을 지켜보고 있었던 진짜 살인마는 장경학 팀장을 살해했을 때처럼 자신의 지시를 따르던 자의 차량에 급발진장치를 작동시켰다.

"어떤 미친놈이든 사건 현장만 보면 그놈 마음이 다 보이거든? 근데 이상하게 이놈은 안 보이더라. 이번엔 종범 놈이 실수해서 여기까지 온 거야"라며 "그러니까 절대로 놓쳐선 안 된다"고 의지를 보였던 도강우는 하지만 눈앞에서 종범의 차량이 급발진장치로 인해 전복되는 사고를 목격, 다급하게 달려 나왔지만 이미 차량은 불길로 휩싸인 후였다.

이 가운데 도강우는 형사들에 의해 연행됐다. 지난 방송에서 도강우가 동생 나형준을 살해했다고 확신하는 나홍수(유승목)는 "내가 너 증거물 은닉죄 대신 조만간 살인죄로 반드시 처넣을 거거든"이라고 경고했다. 

게다가 철창을 사이로 마주선 이하나의 손엔 라텍스 장갑이 쥐어져 있어 의문을 자아낸다. 3년 전 나형준, 그리고 현재 장경학 팀장의 살해를 지시했던 남성 역시 라텍스 장갑을 끼고 있었기 때문. 이에 오늘 밤 밝혀질 두 사람의 대화에 궁금증을 높였다.

제작진은 "오늘 2회 방송에서 강권주와 도강우의 대화를 통해, 도강우가 숨기고 있었던 과거 비밀이 밝혀진다"고 예고하며, "과연 어떤 진실이 밝혀질지, 그리고 어떤 이유로 두 사람이 공조를 시작할지, 함께 본 방송으로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보이스2'는 12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OC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