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8-22 07: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남상미, 되새기는 기억…긴장감 넘치는 열연

기사입력 2018.08.12 08:59 / 기사수정 2018.08.12 09:05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SBS 주말특별기획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의 남상미가 기억해낼수록 처참한 기억의 조각들 속에 두려워하는 지은한에 빙의해 긴장감 넘치는 열연을 펼치며 은한의 과거 기억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지난 11일 방송된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17~20회에서는 잃어버린 기억의 조각들을 찾는 은한(남상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하실에만 내려가면 느끼는 한기와 그 곳에서 연상된 여자아이의 모습에 의아해하던 은한은 자신의 물건을 찾아 잠겨진 방에 들어가고 그 방에서 팔목의 상처를 남긴 괴로운 기억을 떠올린다.

병원에서 다시 떠오른 잔상에 쓰러진 은한은 그를 구해준 강우(김재원)에게 찾아야 할 기억이 전부 무서운 기억들일까봐 두렵다 말한다.

기억을 잃은 신현서였을 때 활기차고 밝기만 했던 은한이 점차 자신을 믿지 못하게 되고 결국 죽음을 각오했던 공원에서 강우와 재회하는 엔딩은 가슴 저릿한 아픔을 선사했다.

남편이지만 닿는 것도 낯선 찬기(조현재), 은한을 쉴새없이 궁지에 몰아넣으려는 정실장(한은정), 차갑기만한 시어머니(이미숙) 속에서 홀로 고군분투하며 자신조차 믿지 못하게 된 은한을 유일하게 믿어주는 존재가 강우였기 때문.

남상미는 흐린 안개 속을 걷듯 어두운 기억을 더듬어가는 지은한에 빙의해 시청자들 역시 은한의 기억을 함께 궁금해하고 함께 긴장하게 만드는 긴장감 넘치는 열연을 펼치고 있다.

남상미 측은 "매 회 새로운 대본을 받을 때마다 배우들 역시 시청자 여러분과 같은 마음으로 다음 전개를 궁금해한다. 사랑해 주시는 여러분 덕에 더위 속 촬영에도 힘이 난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예측을 뛰어 넘는 극적인 사건과 스토리, 그리고 남상미 외 김재원, 조현재, 한은정, 이미숙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탄탄한 열연이 돋보이는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매주 토요일 저녁 9시 5분에 4회 연속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