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7 16:0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공식입장] CJ ENM 측 "빅히트와 합작 회사 설립 합의, 여러 절차 남은 상황"

기사입력 2018.07.31 18:23 / 기사수정 2018.07.31 18:34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CJ ENM과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제 2의 방탄소년단' 발굴에 나선다.

CJ ENM 측은 31일 엑스포츠뉴스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합작 회사 설립에 대해서 양측 합의는 끝났으나, 여러 절차가 남은 상황이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CJ ENM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엔터테인먼트 회사를 설립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CJ ENM과 빅히트는 각각 지분 51%와 49%를 보유한 합작 엔터테인먼트사(가칭 빌리프·Belief) 설립을 위한 기업결합신고서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출했다. 매출 3000억원이 넘는 회사가 합작사 대주주가 될 경우 이를 공정위에 신고해야 한다. 합작사는 8월 출범한다.

이는 Mnet '프로듀스101'과 '슈퍼스타K' 등의 오디션 프로그램을 성공시킨 CJ ENM과 방탄소년단을 탄생시킨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힘을 합쳐 '제 2의 방탄소년단'을 탄생시키가 위한 것으로 보인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