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5 17: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전일야화] '해피가 왔다' 윤후·김수미·한채영·이상화, 유기견과 '첫 만남'

기사입력 2018.07.24 01:09 / 기사수정 2018.07.24 16:39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윤후, 김수미, 한채영, 이상화가 유기견 임시보호자로 나섰다.

23일 첫 방송된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에서는 윤후, 배우 김수미, 한채영,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이상화가 유기견들과 첫 만남을 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후는 반려견 순수를 소개하며 "가족이다. 동생은 싫은데 강아지 동생은 좋다. 강아지들은 사람과 다르게 말은 못 하지만 사람을 행복하게 만든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윤후는 유기견 보호소에서 미미와 첫 만남을 가졌다. "미미를 보고 되게 떨렸다. 3초 동안 찌릿찌릿했다"라며 "미미에게 좋은 환경을 마련해 주고, 다른 집에 입양을 갔을 때도 최대한 힘들지 않게 보호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김수미는 유기견 오기 전, 이름을 '해운이'라고 지으며 만남을 기대했다. 이어 도착한 해운이는 사람을 무서워하며 벌벌 떨었다. 이에 김수미는 공포심을 없애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김수미는 해운이의 건강을 걱정하며 동물병원으로 향했다. 다행히 해운이의 건강에는 아무런 이상이 없었고, 이에 안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채영 역시 "유기견 이름을 '썸머'라고 짓겠다"고 말하며 만남을 기다렸다. 한 마리의 유기견을 생각한 한채영의 예상과 달리, 유기견 삼 남매가 등장했다. 또 반가운 만남도 잠시, 유기견 삼 남매는 집안 곳곳을 뛰어다니며 오줌을 쌌다.

한채영은 "오줌을 많이 싸는 걸 보고 힘들긴 했지만 밉지는 않았다. 다시 치우면 되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입양자 중에 그런 걸 싫어하고 귀찮은 사람이 있겠구나'라는 생각에 빨리 배변 훈련을 완벽하게 시켜야겠다는 부담감이 생겼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이상화는 유기견과의 첫 만남에 "사나우면 어쩌나 많이 걱정했는데 생각 외로 정말 순했다. '쉽게 다가갈 수 있겠구나' 느껴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입양 센터 자원봉사자는 "유기견에 목에 있는 케이블 타이는 유기견 시보호소 타이다. 이 타이를 한 강아지들은 10일 안에 가족을 만나지 못하면 안락사 된다"고 말했다. 이에 이상화는 "당장 끊어야겠다"며 케이블 타이를 끊었다.

이후 이상화는 "추위 속에서도 살아남은 예티처럼 어디에서든 꿋꿋이 살아줬으면 한다"며 유기견 이름을 '예티'라고 정했고, "상처받은 만큼 더 많은 사랑을 주고 싶다"고 밝히며 사진을 찍는 모습을 보였다. 

enter@xportsnews.com /사진=MB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