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18 11: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배구 종합

‘4연승 파죽지세’ GS칼텍스, ‘어우흥’ 흥국생명 꺾고 선두 탈환[엑’s 스토리]

기사입력 2021.03.01 04:26



[엑스포츠뉴스 장충, 윤다희 기자] 28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 흥국생명의 경기, GS칼텍스가 흥국생명에 세트스코어 3:1(25-19, 25-19, 22-25, 25-17)로 승리하며 올시즌 처음으로 1위에 등극했다.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흥국생명이 이재영, 이다영의 자매의 학교 폭력 사건으로 흔들리는 틈을 타 GS칼텍스는 3연승을 달리며 단독 선두 흥국생명을 바짝 추격해왔다. 이날 경기 전까지 승점 3점이 뒤져있던 GS칼텍스는 승점 3점을 추가하며 흥국생명과 시즌 전적 18승9패, 승점 53점으로 동률을 이뤘고, 세트득실률에서 흥국생명보다 앞서며 단독 1위에 오르게 됐다. 흥국생명은 GS칼텍스에게 120일 만에 선두 자리를 내어주게 됐다. 



이날 GS칼텍스는 러츠가 30득점으로 양 팀에서 가장 많은 점수를 올렸고, 강소휘와 이소영이 각각 18점, 17점을 기록하면서 팀 공격을 이끌었다. 문지윤도 블로킹 2개 포함 8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흥국생명은 브루나가 22득점, 김연경이 15득점으로 고군분투했으나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단독 선두에 오른 GS칼텍스는 정규리그 우승이라는 목표를 바라볼 수 있는 위치에 섰다. 아직 정규리그 우승 경험이 없는 차상현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욕심이 안 난다면 거짓말이다. 하지만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라고, 아직 승점이 같아서 어떻게 전개될 지 모른다. 우리의 잔여경기를 어떻게 준비하느냐가 훨씬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남은 기간 보완할 수 있는 부분은 보완하면서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러츠 '날카로운 공격'


이소영 '흥국생명 완파'


강소휘 '손맛 좀 볼래?'


안혜진 '토스에 집중'


30점 득점 러츠 '나 잘했지?'


GS칼텍스-흥국생명 '희비교차'


안혜진 '러츠 일으켜 세우며'


GS칼텍스 '팀워크가 살았네'


GS칼텍스 '기쁨의 포효'


문명화 '숨길 수 없는 기쁨'


GS칼텍스, '어우흥' 흥국생명 꺾고 1위 등극


ydh@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