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18 11: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2위로 내려온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 "리시브 아쉬워"

기사입력 2021.02.28 18:48


[엑스포츠뉴스 장충, 조은혜 기자] 흥국생명의 독주가 끝이 났다.

박미희 감독이 이끄는 흥국생명은 2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6라운드 GS칼텍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3(19-25, 19-25, 25-22, 17-25) 패배를 당했다. 이날 패배로 GS칼텍스에게 승점 3점을 내준 흥국생명은 세트득실률에서 밀리며 1위 자리까지 헌납하고 말았다.

경기 후 박미희 감독은 "전반적으로 리듬은 괜찮았다. 브루나도 괜찮았고, (김)다솔이와의 타이밍도 좋았다. 유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가장 아쉬운 건 리시브다. 김미연은 허리 부상 때문에 연습을 많이 못하고 있는데, 빨리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게 중요할 것"이라고 얘기했다.

세터 김다솔에 대해서는 "결정을 할 때 선수들을 믿고 올려줘야 하는 부분이 있는데, (김)연경이도 좋지만 다른 선수들을 이용하는 부분에 대해 더 믿음이 있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흥국생명은 1위를 내줬지만 흥국생명도, GS칼텍스도 3개의 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승점이 같아 섣불리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상황, 박미희 감독은 "남은 경기도 잘 준비하겠다"고 마음을 다잡았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장충, 윤다희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