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15 01: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임영웅 "영탁, 유튜브 못하는 '아재'…많이 나아져" (불쑥TV)[종합]

기사입력 2021.02.25 17:40 / 기사수정 2021.02.25 17:45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임영웅과 영탁이 과거를 회상했다.

25일 유튜브 채널 '영탁의 불쑥TV'에는 '탁 Vlog 사랑의 콜센타+방구석 팬미팅 비하인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서는 영탁은 사랑의 콜센타 촬영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영탁은 출근 전 밥을 먹기 위해 식당에 들렀다. 가게 사장님은 "평소 사인을 안 받는데 영탁 사인은 무조건 받아야 된다"며 달려 나오셨다. 이에 영탁은 "얼마든지 해드릴게요"라며 쑥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밥을 든든히 먹은 영탁은 촬영장으로 향했다. 영탁은 '사랑은 연필로 쓰세요' 시작으로 '안방 콘서트 런스루' 리허설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영탁은 노래에 너무 신이난 나머지 안무를 틀리며 당황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이찬원은 "영탁 씨 흥분을 자제해 주시길 바랍니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신곡 '이불' 첫 공개를 앞두고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리허설을 마무리했다.

대기실에는 임영웅과 김희재가 깜짝 등장했다. 임영웅은 "앞으로 더 열심히 할 테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 저는 목을 아끼는 중이다"라며 조용히 속삭였다.

영탁은 "불쑥TV 초반에 임영웅이 많이 도와줬다. 영웅이가 10%는 키웠다"며 "나한테 유튜브 못한다고 맨날 아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임영웅은 "제가 예전에 '미스터트롯' 나오기 이전에 서로의 유튜브에 많이 출연했다. 영탁 형이 진짜 아재였다. 예전에 비해 지금은 많이 젊어졌다"라고 말하며 추억을 떠올렸다.

팬미팅 비하인드 편에서는 이찬원이 영탁의 카메라를 잡았다. 이에 영탁은 "촬영감독님이냐, 편집할 줄 아냐, 포토샵 할 줄 아냐"며 "촬영만 할 거면 뭐 하러 찍냐"며 예민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이찬원은 "못한다. 외주에 맡긴다. 죄송한데 아침부터 왜 이렇게 날카롭냐"고 물었다. 이에 영탁은 "뮤직비디오 촬영 후 낮은 텐션을 유지하고 있다. 이번에 도깨비 컨셉으로 시공을 초월한 뮤직비디오를 찍었다"라고 전했다.

또한 영탁은 어릴 적부터 가수를 꿈꿨냐는 질문에는 "꿈이 없었다. 광고를 전공했었다"고 말했다. 이에 장민호는 "그래서 광고 많이 찍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유튜브 채널 '영탁의 불쑥TV'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