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1-18 18:5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39년 만에 최악’ 아스널… 아르테타는 “해고 걱정 없어”

기사입력 2020.11.30 11:35 / 기사수정 2020.11.30 11:37


[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아스널이 최악의 부진에 빠졌지만, 미켈 아르테타 감독은 걱정이 없었다.


아스널은 30(한국 시간)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에서 울버햄튼에 1-2로 졌다.

이번 패배로 아스널은 EPL 10경기에서 415패를 기록, 승점 13점으로 14위에 머물렀다. 영국 BBC에 따르면 1981년 이후 최악의 시즌 출발이라고 한다.

하나 아르테타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감독이 되기로 한 날, 언젠가 해고되거나 구단을 떠날 줄 알았다. 언제 그런 일이 일어날진 모르겠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이 직업은 그런 일이 일어나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러나 난 그걸 걱정하진 않는다. 내 유일한 관심사는 선수들에게서 최고의 모습을 끌어내고 구단에 도움을 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성적 부진으로 아르테타 감독을 향한 민심은 좋지 않다. 아스널 팬들의 나가란 외침이 점점 커지고 있다.

우나이 에메리 전 감독도 저조한 성적으로 해고된 만큼, 아르테타의 감독직도 안전해 보이진 않는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EPA/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