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4 08: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전준우 역전 만루 홈런' 롯데, 두산 8-4 꺾고 5연승 [잠실:스코어]

기사입력 2020.08.07 22:06 / 기사수정 2020.08.07 22:08


[엑스포츠뉴스 잠실, 김현세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5연승을 달렸다.

롯데는 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치른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팀 간 시즌 9차전에서 8-4로 역전승했다. 올 시즌 전적은 73경기 38승 35패(승률 0.521)가 됐다. 7일 우천 영향으로 경기를 치르지 않은 6위 KT(38승 35패, 승률 0.521)와 승차를 없애고 공동 6위가 됐다. 5위 KIA(39승 34패)와 승차는 1경기가 됐다.

선발 투수 박세웅은 승패 없이 물러나는 데 그쳤다. 6이닝 동안 84구 던져 8피안타 2탈삼진 1볼넷 4실점을 기록했다. 최근 2경기 연속 6이닝 소화하면서 반등 실마리를 찾는 투구 내용이다. 하지만 던지는 동안 득점 지원은 없었다.

타선에서 전준우 활약이 컸다. 전준우는 역전 만루 홈런으로 분위기를 가져오는 역할을 했다. 아울러 한동희가 4타수 3안타 1볼넷으로 지원 사격했고 김준태가 경기 후반 솔로 홈런으로 쐐기를 박는 역할을 했다.

선취점은 두산이 냈다. 두산은 6회 말 들어 득점 기회를 어렵게 살렸다. 선두 타자 정수빈을 시작으로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 오재일이 연속 안타를 쳐 선제 득점을 냈고 계속되는 무사 2, 3루에서 최주환, 허경민이 연속 희생플라이 타점을 쳐 앞서 나갔다.

두산은 여세를 몰아 7회 말 2사 1, 2루에서 페르난데스가 1타점 더 올려 간격을 벌렸다. 

하지만 롯데는 8회 초 무사 1루에서 딕슨 마차도 땅볼 때 2루수 오재원 송구 실책으로 추격 기회를 얻었다. 계속되는 무사 1, 2루에서 안치홍이 1타점 적시 2루타를 쳐 추격했다. 

이후 롯데는 본격적으로 빅 이닝 서막을 알렸다. 김준태가 희생 플라이 타점을 올려 턱밑 추격했고, 정훈, 손아섭이 연속 볼넷을 골라 만든 2사 만루에서 전준우가 역전 만루 홈런을 쏘아 올렸다. 계속되는 2사 1, 2루에서 두산 3루수 송구 실책이 터져 롯데는 한 점 더 도망칠 수 있었다.

승기를 잡은 롯데는 8회 말 구승민을 올려 1이닝 무실점으로 막고, 9회 초 김준태의 솔로 홈런으로 쐐기를 박았다. 벤치는 9회 말 마무리 투수 김원중을 올려 실점 없이 승리를 지켰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