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17 00: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이용찬 올해는 힘들 것" 김태형 감독 계획은 [수원:프리톡]

기사입력 2020.06.04 17:17 / 기사수정 2020.06.04 17:17


[엑스포츠뉴스 수원, 김현세 기자] "다음을 구상해야…."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이 4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치르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팀 간 6차전을 앞두고 우측 팔꿈치 인대 손상으로 이탈하는 이용찬 관련 언급을 했다.

"오늘 오전에 검사 결과를 들었다. 선발 투수 한 명이 빠지는 것이 매우 크다. 대체 선발이 있지만 당장 화요일 선발 투수를 생각해야 한다. 용찬이가 올해는 힘들 것이다. 다음을 구상해야 한다."

두산은 4일 김강률, 백동훈, 권민석을 올리고 이용찬, 허경민, 안권수를 내렸다.이용찬은 금일 MRI 검진을 받았다. 우측 팔꿈치 인대가 손상됐다는 판정이 나와 토미존 수술을 받게 되는데 시즌 아웃 가능성이 매우 크다.

김 감독은 "용찬이가 KIA전에서 안 좋아 통증이 있는 것 같아 확인해 보러 갔는데 생각보다 부상이 컸다"며 "대체 선발로는 젊은 선수 가운데 스프링캠프를 같이 간 선수 쪽에서 나올 수 있다. 당분간 테스트라고 봐야 한다. 최원준이 준비를 많이 했지만 지금 손가락 압통이 있어 당분간 길게는 못 던진다. 2경기 정도 등판해 줄 선발 투수가 필요해 2군에서 대체할 계획"이라고 얘기했다.

그런가 하면 허경민은 상대적으로 부상 정도가 크지 않다. 오른쪽 새끼 손가락 미세 골절이 있다. 부상 정도가 심각하지는 않아 붓기가 빠지고 호전되면 정상적으로 경기 치를 수 있을 전망이다. 재활 기간은 1~2주 정도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