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6-03 10:0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세훈→공효진·정려원"...'나 혼자 산다' 안보현·손담비, 특급절친들과의 하루 [종합]

기사입력 2020.04.04 00:50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연기자 안보현과 손담비가 특급절친들과의 하루를 보냈다.

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안보현과 세훈의 캠핑데이트, 손담비의 절친 생일파티 에피소드가 전파를 탔다.

이날 안보현은 캠핑 새내기인 세훈을 위해 캠핑의 즐거움을 알려주고자 했다. 안보현은 캠핑카로 만든 클래식카의 루프탑부터 보여주고는 드론도 띄워봤다.

안보현은 세훈과 함께 요즘 핫한 달고나 커피를 만들어보려고 했다. 세훈은 달고나 커피를 만드는 방법을 듣고는 진짜 달고나처럼 되는 건지 믿기 힘들어 했다.

안보현과 세훈은 서로 번갈아가면서 수천 번 저은 끝에 달고나 커피를 완성했다. 두 사람은 차 루프탑으로 올라가서 달고나 커피를 맛보고 당황했다. 안보현은 스튜디오에서 "깜짝 놀랐다. 두 번 다시 안 먹는다. 진짜 이상하다"고 말했다.

안보현은 세훈과 함께 저녁식사를 하던 중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호흡을 맞춘 박서준의 전화를 받았다.

박서준은 안보현이 어디에 있는지부터 물어봤다. 안보현은 시흥 대부도 쪽에 있다는 얘기를 해줬다. 박서준은 가까운 곳에 있으면 얼굴이라도 보려고 했다면서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안보현과 세훈은 속 깊은 얘기를 나누기도 했다. 세훈은 요즘 마음이 싱숭생숭했는데 정말 힐링이 됐다면서 안보현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손담비는 집 수리를 위해 인테리어 전문가인 절친 임수미의 도움을 받았다. 손담비는 임수미 찬스로 집 수리에 필요한 각종 물품들을 일사천리로 구입했다.

집에 도착한 손담비는 임수미의 설명을 들으면서 벽장 옆 갈라진 곳, 벽에 생긴 구멍 등을 보수하는 작업에 돌입했다. 

손담비는 임수미가 현장 업무 때문에 잠시 자리를 비우게 되자 정려원에게 연락을 했다. 정려원과 공효진이 함께 손담비의 집으로 등장했다. 알고 보니 임수미의 서프라이즈 생일파티를 위한 것이었다.

정려원과 공효진은 공사판 상태인 손담비의 집에서 파티를 해야 하는 상황에 난감해 하면서 준비를 했다. 공효진은 정려원이 가져온 풍선을 계속 터트리며 손담비 못지않은 똥손 기질을 드러냈다.

임수미는 일을 마치고 손담비 집으로 돌아와 서프라이즈 파티를 확인하고 정말 놀랐다. 공효진은 임수미를 위한 시계선물을 공개했다. 손담비와 정려원은 함께 준비한 손편지와 피부과 시술권을 건넸다.

공효진은 식사 준비 도중 김치찌개를 끓이겠다고 나서면서 요리실력 공개를 예고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