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7 12: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농구 종합

[엑:스코어] '10P+ 4명' SK, KT 잡고 공동 1위

기사입력 2020.02.27 20:44 / 기사수정 2020.02.27 22:43


[엑스포츠뉴스 잠실학생, 김현세 기자] 서울 SK 나이츠가 정상 복귀를 신고했다.

SK는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5라운드 부산 KT 소닉붐과 경기를 치렀다. SK는 95-74로 크게 이겼다. 시즌 27승 15패가 되면서 원주 DB 프로미와 함께 공동 1위로 올랐다. KT는 21승 21패로 공동 5위에서 6위가 됐다.

SK는 자밀 워니가 18득점 9리바운드, 애런 헤인즈가 17득점 5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또, 안영준이 13득점 6리바운드, 최부경이 10득점 5리바운드로 지원 사격했다. KT는 한희원, 최성모, 양홍석, 김영환이 10득점을 넘겼으나 고개를 떨궜다.

전반은 44-38로 SK가 앞섰다. 1쿼터까지 18-16으로 SK가 근소하게 앞섰으나, 2쿼터에서 격차를 조금 더 벌렸다. 

KT는 한희원이 1쿼터 3점슛 2개를 꽂으면서 공격 활로를 텄다. 그런데도 리바운드 싸움에서 15대 7로 밀려 아쉬움이 있었다. 

SK는 2쿼터에서 교체돼 나온 전태풍과 김건우, 최성원이 3점슛 1개씩 터뜨렸고, 워니가 골밑에서 4리바운드로 주도권을 안 내줬다.


후반이 되기 무섭게 SK는 승리 추를 더 크게 기울였다. KT에서 허훈이 곳곳으로 패스를 잘 찔러 기회를 엿봤으나 득점이 안 됐다. 

앨런 더햄, 바이런 멀린스 모두 빠져 있는 KT에게 외국인 선수 빈자리가 컸다. 그런가 하면 SK는 애런 헤인즈가 13득점으로 경기 후반 활력소가 됐다. 3쿼터 27-17로 격차가 더 커졌다.

SK는 4쿼터에서 격차를 20점까지 벌리기도 했다. KT는 워니 턴오버며 SK 팀 파울까지 추격 발판이 생겼으나 격차가 이미 너무 컸다. 또, 김현민이 5반칙 퇴장으로 나간 데다 팀 파울이며 턴오버까지 나와 되레 SK에게 기회를 줬다.

kkchi@xportsnews.com / 사진=잠실학생,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