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18 12:1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3번 타자 박해민 "라인업 생소했다" [잠실:코멘트]

기사입력 2021.04.08 22:21


[엑스포츠뉴스 잠실, 김현세 기자] "팀 타선에 운이 잘 안 따라 줬는데, 오늘(8일) 홈런으로 어느 정도는 풀린 것 같아서 기분 좋다."

삼성 라이온즈 박해민은 8일 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팀 간 시즌 3차전에서 3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결승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삼성은 6-1로 이겼다.

삼성은 개막 4연패에 빠져 있었다. 허삼영 감독은 타순을 고민하다가 8일 경기 전 선발 명단을 손봤다. 2번 타순에 넣던 김상수를 1번 타순에 배치하고, 기존 1번 타자 박해민을 3번 타순에 넣었다. 변화는 결과로 이어졌다. 

삼성은 박해민만 아니라 김상수가 4타수 2안타 1타점을 쳐 공격 활로를 열고, 강민호(3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1볼넷)가 지원 사격했다. 8일 경기에서는 투타 균형이 좋았는데, 선발 투수 이승민이 6이닝 무실점 퀄리티 스타트 투구를 해 주며 연패를 벗어나는 데 일조했다.

박해민은 1회 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두산 선발 투수 이영하 상대 우월 솔로 홈런을 쳐 앞서 나갔다. 박해민은 이영하가 던지는 초구 146km/h 직구를 받아 쳐 비거리 110m를 날려 보냈다. 박해민은 몸쪽 낮게 오는 공에 반응했다. 이어 3회 초 무사 2루에서는 1타점 우전 적시타를 쳐 삼성이 초반 기세를 잡는 데 일조했다.

경기가 끝나고 박해민은 "그동안 잘 맞은 타구가 정면으로 가는 등 팀 타선이 전체적으로 운이 안 따라 줬는데, 오늘 홈런으로 어느 정도 풀린 것 같아서 기쁘다"며 "특히 팀의 연패를 끊는 경기에서 도움이 돼 기분 좋다"고 이야기했다.

박해민은 또 "타석에서 과감하게 치려 마음먹은 게 좋은 감으로 이어졌다"며 "사실 3번 타순은 조금 낯설었다. 경기 전 라인업을 듣고도 생소한 기분이었는데, 막상 게임에 들어가 보니 신경쓰지 않게 됐다. 최근 감각이 좋다고 믿고 자신 있게 스윙하려 했다"고 이야기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