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12 15:1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지수, '비폭력주의자' 온달의 '학폭' 의혹 어쩌나 [엑's 이슈]

기사입력 2021.03.02 22:56 / 기사수정 2021.03.03 00:11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배우 지수가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소속사는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지만, 현재 방송 중인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 순수하고도 우직한 온달 역을 맡아 활약 중인 지수이기에 해당 폭로글의 등장만으로도 타격이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지수는 학폭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이 지수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작성자 A씨는 "지수는 당시 또래보다 큰 덩치를 가졌다"며 "2007년 중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하여 학교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A씨는 "지수가 포함된 그때의 일진들은 상당히 조직적이었다"며 자신이 2008년 중학교 3학년 시절 괴롭힘을 당했다며 "왕따, 폭력, 협박, 모욕, 욕설 등 온갖 학폭을 당했다"고 밝혔다. 

또한 A씨 주장에 따르면 그는 중학교 시절, 함께 괴롭힘을 견뎌내던 친구들이 있는 반을 제외한 복도, 화장실, 급식실 그 어느 곳도 함부로 다니지 못했다. A씨는 "어쩌다 지수를 계단에서 만나게 되면 구석에 몰아넣고 욕설을 들어야만 했다"고도 이야기했다.

A씨는 "제가 바라는 건 보상도 아니고 사과도 아니다. 이미 모든 걸 겪었고, 돌이킬 수 없는 일에 사과 따윈 필요 없다. 그게 진심이라고도 생각하지 않는다. 제가 바라는 건 딱 하나다. 하고싶은 게 연기라면 하라. 다만 그 이름 앞에 '학교폭력가해자' 지수 라는 타이틀은 평생 가슴에 품은 채 살아라"고 일침하기도.

끝으로 A씨는 "당신이 괴롭혔던 수많은 사람들의 그 기억은 저처럼 평생 잊혀지지 않는다. 순수한 척 순진한 척 착한 척 사람 좋은 척 가증스러워서 못 보겠다. 연기는 스크린 속에서만 하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A씨는 해당 중학교의 졸업증명서와 졸업앨범 사진을 함께 올렸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키이스트는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다. 해당 폭로 글의 사실 여부는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지만 이미 해당 글은 온라인으로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학폭' 폭로 글은 등장만으로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만큼, 현재 지수가 출연 중인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도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나 지수는 '달이 뜨는 강'에서 누군가를 지키기 위해서만 싸우는 '비폭력주의자' 온달로 활약 중이기에 이번 '학폭' 의혹은 더욱 타격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과연 '달이 뜨는 강'과 지수가 정의롭고 순수한 면모를 가진 온달 캐릭터의 몰입을 깨트리지 않고 무사히 방송을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K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