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12 16:2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밥이 되어라' 남경읍, 김혜옥에 분노 "사장 자리 있다간 큰 일…실망이다"

기사입력 2021.03.02 19:20 / 기사수정 2021.03.02 19:21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남경읍이 김혜옥에게 실망감을 표했다.

2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에서는 종권(남겹읍 분)이 숙정(김혜옥)에게 사장 자리에서 물러나라고 요구했다.

이날 종권은 숙정에게 "사장 자리에 있다간 큰일 날 사람이다. 자진사퇴 모양새가 아랫사람 보기에 덜 민망하다"라며 사장 자리에서 내려올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숙정은 "그렇겐 못 한다"라고 반발했다. 종권은 "그럼 내 손에 끌려 내려와야 속이 시원하겠느냐"라며 "실망이야, 당신. 어떻게 이렇게까지 사람을 실망시키느냐"라고 싸늘히 돌아섰다.

숙정은 급히 따라나섰지만, 종권을 붙잡지 못했다. 그런 숙정의 모습을 민경(최수린)은 냉정히 지켜봤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